송철희 마사회 회장직무대행, 비대면 소통으로 경영 현안 돌파구 모색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0 18:53:04
  • -
  • +
  • 인쇄

회장 해임에 경영난까지 직면한 한국마사회가 비대면 소통으로 돌파구를 모색했다.

 

마사회는 송철희 한국마사회 회장직무대행이 지난 8일 전 임직원이 참여하는 유튜브 비대면 회의 ‘사이다 랜선 회식’를 시행했다고 10일 밝혔다. 

 

▲ 한국마사회 제공


마사회에 따르면, 이번 비대면 회의는 당면한 경영현안에 대해 속 시원하게 얘기해본다는 의미에서 ‘사이다 랜선 회식’로 이름붙였다.

이번 비대면 소통에는 송철희 회장직무대행이 직접 마사회TV 유튜브 라이브로 화면에 등장했다. 송철희 직무대행은 라이브방송 시작과 함께 현안 해결을 위한 ‘경영 CPR과제’를 공개했다.

경영 CPR과제는 직원들의 설문조사(9월 9일~16일)를 기반으로 선정된 4대 비상경영 과제로 ▲비상경영을 통한 지속가능성 확보 ▲어디서나 즐길 수 있는 언택트 발매 채널 도입 ▲생명·안전 최우선의 경마 일터 조성 ▲모두가 신뢰하는 청렴하고 투명한 조직문화 혁신 등이다.

이어진 질의응답 시간에는 사내 익명게시판을 통해 모아진 직원들의 궁금증에 대해 송 직무대행이 라이브로 답변했다.

마사회 측은 "보수적인 공기업 문화에 MZ세대의 소통방식을 접목해 공감대 형성 중심의 기업문화로 혁신하겠다는 취지"라고 전했다.

이어 "송 직무대행이 기탄없는 소통을 위해 지난 2~3일까지 이틀간 임직원을 대상으로 사내 익명게시판을 통해 회장 직무대행에게 직접 물어보고 싶은 질문을 접수받았다"고 설명했다.

사내 익명게시판에는 대면회의에서 볼 수 없었던 거침없고 솔직한 질문들이 쏟아졌다는 게 마사회 측 설명이다.

그동안 민감하게 다뤄져온 ‘온라인발매’, ‘차입경영’, ‘조직개편’ 등 경영 이슈와 관련된 날카로운 질문들에 대해 송 직무대행은 허심탄회하고 세심한 답변을 이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송 직무대행은 “사이다 랜선 회식을 통해 직원들의 현안돌파 의지가 강렬하다는 것을 새삼 느끼게 됐다”며 “관행적인 소통방식을 벗어나 누구나 자유롭게 의견을 개진하고 그것에 귀 기울일 수 있는 조직문화 조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