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재택치료 70세 미만 무증상·경증 확진자까지 확대

류수근 기자 / 기사승인 : 2021-10-08 18:58:34
  • -
  • +
  • 인쇄
본인 신청으로 실시...감염 취약 주위 환경·의사소통 어려운 경우는 제외
지자체 재택치료관리팀 운영…의료기관서 건강 모니터링-비대면 진료·처방
"단계적 일상회복 위해 의료체계 부담 줄이기 위해 활성화 매우 중요"

‘위드 코로나’를 위한 준비과정 중 하나로 의료체계 부담을 줄이기 위해 코로나19 재택치료 대상자를 70세 미만 무증상·경증 확진자로 확대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8일 오전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로부터 재택치료 확대 방안을 보고받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정례브리핑에서 밝혔다.

11월 초로 예정되어 있는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을 미리 준비하기 위해서 현재는 제한적으로 시행되고 있는 재택치료를 널리 확대하기로 한 것이다.

 

▲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제1통제관이 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재택치료 방안 관련 코로나19 중대본 브리핑을 하고 있다. [보건복지부 제공]

이번 재택치료 확대 방안에는 대상자 기준 확대, 건강관리 유형에 따른 건강보험 수가 지급, 격리관리 방안, 응급대응체계 구축, 폐기물 처리방안 개선, 전담조직 신설 등이 포함되어 있다.

재택치료 대상자는 기존에는 미성년과 보호자 등으로 제한되어 있었으나, 이번부터는 입원 요인이 없는 70세 미만 무증상·경증 확진자로 확대한다.

다만, 재택치료는 본인 신청으로 실시하게 되며, 본인이 희망하더라도 감염에 취약한 주위 환경이나 의사소통이 다소 어려운 경우에는 재택치료를 할 수가 없다.

중수본은 보다 안전한 재택치료를 위해서 건강관리와 응급대응 체계를 확충해 지역사회의 코로나19 관리 역량을 확대하기로 했다.

재택치료 대상자의 건강관리를 위해 지역사회 의료기관을 활용해 의료진에 의한 건강모니터링과 비대면 진료·처방를 실시하도록 하고, 건강보험 수가를 지급한다.

▲ 재택치료 흐름도. [보건복지부 제공]

재택치료는, 시도 병상배정팀에서 증상 여부와 접종 여부 등에 대한 기초조사를 통해 확진자를 분류한 후 대상자를 확정·통지하게 된다. 대상자는 생활수칙을 안내받고 생필품이라든지 건강관리키트를 지원받게 된다.

지자체에서 직접 모니터링 전담팀을 설치해 재택치료 협력 의사를 운영하거나 재택치료 의료기관을 지정하는 방식으로 확진자의 건강관리를 매일 모니터링할 계획이다.

경기·인천 등 7개 지자체는 전담팀을 운영하는 방식으로, 서울·부산 등 10개 지자체는 의료기관을 지정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재택치료 대상자의 특성을 반영해 단기진료센터나 재택치료지원센터 같은 유연한 진료체계도 함께 마련된다.

응급상황이 발생한 경우를 대비해 24시간 대응 비상연락체계와 즉시 이송이 가능한 시스템을 구축하고, 구급차 등 다양한 이송수단을 마련할 예정이다.

또한, 재택치료 대상자의 특성을 반영해 전담병원 외 단기진료센터, 전용생활치료센터와 같은 유연한 진료체계도 마련한다.


재택치료를 위한 격리 기준은 기존 자가격리체계를 활용해 전담 공무원을 지정하고 엄격하게 관리해나갈 방침이다.

격리관리는 기존 자가격리체계 등을 활용해 이탈 여부를 확인하고, 이탈 시 안심밴드를 착용하도록 한다. 이로써, 지역사회의 감염 확산 위험을 최소화하는 조치도 마련된다.

격리기간 동안 발생하는 쓰레기는 의료폐기물이 아닌 생활폐기물로 분류해 처리하되 지역 내 감염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이중 밀봉 및 외부 소독하여 재택치료 종료 후 3일 이후에 쓰레기장으로 버리면 된다.

이기일 중대본 제1통제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재택치료를 확대함에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안전이 최우선”이라며 “오늘 세부 추진방안을 지자체에 배포하고 의료진 매뉴얼을 마련해 의료진 교육도 함께 실시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지자체별로 재택치료 관리팀을 만들 것이며, 효율적인 관리를 위한 시스템 개선도 함께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단계적 일상회복을 위해서는 의료체계 부담을 줄여야 하고 이를 위해서는 재택치료 활성화가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재택치료의 원활한 확대를 위하여 지자체의 세심한 준비와 국민 여러분의 협조를 요청을 드리겠다”고 당부했다.

중대본에 따르면, 8일 기준으로 중환자를 치료하는 전담 치료병상은 1039병상 중 542병상, 52.2%가 사용 가능하고, 중등증 환자를 위한 감염병 전담병원은 40.3%, 경증 환자를 위한 생활치료센터는 48.3%의 여유가 있다.

8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중 441명이 재택치료로 배정됐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259명, 경기가 160명, 인천이 11명, 부산이 1명, 충청 2명, 전북 3명, 강원도 5명 등이다.

재택치료 대상자는 지난달 30일 1517명에서 이날은 3328명까지 증가했으며, 이 중에서 수도권이 3231명으로 97.1%를 차지하고 있다.

 

[메가경제=류수근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