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수도권 코로나19 전담치료병상 추가 확보 행정명령...위증증 146개·중등증 1017개

류수근 기자 / 기사승인 : 2021-09-10 19:21:03
  • -
  • +
  • 인쇄
10일부터 3주 이내 준비해야…정부 “대규모 집단감염에 선제적 대응”
중환자전담치료병상 1167개로 확대...“3500명 확진자 대응 가능”
수도권 현재까지 위중증 전담병상 136개·중등증 전담 444개 추가

추석연휴 동안 수도권 인구의 대규모 이동 등에 따른 확산 가능성이 우려되자, 정부가 대규모 집단감염에 선제적 대응을 위해 비수도권의 병상 확보를 위한 추가 행정명령을 발령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은 10일 김부겸 국무총리 주재로 회의를 열고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로부터 ‘비수도권 코로나19 전담치료병상 확보방안’을 보고받고 논의한 뒤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추가로 중환자 전담치료병상 146개, 중등증환자를 위한 감염병전담병원 1017개를 추가 확보할 예정이다. 수도권에 대해서는 이미 지난달 13일 행정명령을 내린 바 있다.
 

▲ 중증도별 병상 현황. [출처=보건복지부]

위중증환자 전담치료병상의 경우, 비수도권 소재 24개 상급종합병원과 국립대병원을 대상으로 현행 1%에서 1.5%로 확대해 93병상을 추가 확보한다.

또한, 700병상 이상 규모의 7개 종합병원에 대해서도 허가 병상의 1%까지 추가로 중환자 병상을 준비하도록 해 53병상을 추가로 늘린다.

중등증환자 전담치료병상 추가 확보는 비수도권 소재 300~700병상 규모 종합병원 중 코로나19 치료병상을 운영하지 않고 있는 46개 병원이 대상이다. 이를 통해 5% 이상의 전담병상을 늘릴 참이다.

행정명령은 10일자로 시행에 들어갔다. 이에 따라 의료기관은 3주 이내로 환자를 치료할 수 있는 준비를 신속하게 완료해야 한다.

다만, 중대본은 시·도 협의를 거쳐 지역·병원 여건을 반영해 실제 운영 시기를 결정할 예정이다.

이기일 중대본 제1통제관(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은 “오늘 행정명령이 이행될 경우에는 중환자전담치료병상은 1167개가 되며 약 3500명의 확진자에 대한 대응이 가능해지고, 중등증 전담병상은 1만760개가 되어 약 2400명의 확진자 대응이 가능해진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코로나19 진료에 참여하는 의료기관의 부담이 최소화되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행정명령은 최근 4차 유행 지속으로 인한 확진자 증가, 전파력이 강한 델타변이바이러스의 확산 등으로 일부 비수도권 지역도 병상가동률이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내려졌다.

특히, 정부는 추석연휴 동안 수도권 인구의 이동량 증가와 전파 가능성을 고려할 때 비수도권의 환자 증가에도 미리미리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

현재 코로나19 환자 발생 상황을 보면 수도권은 증가 추세이고 비수도권은 정체 수준이다. 그러나 곧이어 있을 추석이 다가오게 되면 수도권 인구가 비수도권으로 대량 이동하게 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미리 비수도권에 대한 병상대응에 나선 것이다.

▲ 권역별 방역 관리 상황. [출처=보건복지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수도권 확진자가 대부분의 비수도권 지역에 비해 2배 가량 높은 수준이다. 인구 10만 명당 1주간 하루 평균 확진자 수는 10일 기준으로 수도권은 4.7명에 달한다. 서울이 5.9명, 경기가 4.1명으로 4단계 기준에 해당한다.

정부는 4차 유행 이후 병상 등 의료대응체계를 지속적으로 확충해 왔다. 이날 기준으로 중환자 전담치료병상은 약 51.1%(949병상 중 485병상), 중등증환자를 위한 감염병전담병원은 61.9%(9693병상 중 5996병상)가 사용 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 8월 13일 수도권 행정명령 이후 현재까지 중환자 전담치료병상은 136병상, 중등증환자를 위한 감염병전담병원은 444병상이 각각 추가로 확충됐다.

하지만 4차 유행이 계속되면서 확진자와 평균 재원 일수가 증가하고 있고, 이로 인해 비수도권 지역의 병상 가동률도 매우 높은 상황이다.

중대본은 이날 브리핑에서 재택치료자 관리방안도 설명했다.

9일 현재 수도권과 강원지역 신규 확진자 중에서 자가치료 중인 환자는 총 62명이다. 소아 또는 소아의 보호자가 32명, 성인 1인 가구가 32명 등이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15명, 경기가 44명, 인천이 1명, 강원도가 2명이다.

방역당국은 작년 말부터 소아 확진자와 소아 보호자를 대상으로 약 3000명의 재택치료를 실시했다. 최근에는 강원도와 경기도에서 재택치료전담팀을 꾸려서 재택치료를 보다 확대하고 있다.

특히, 경기도에서는 홈케어운영단을 구성해 재택치료를 성인 1인 가구까지 확대해 실시하고 있고, 13일엔 특별생활치료센터을 오픈해 재택치료 중에 단기진료가 필요한 확진자를 대상으로 진료를 실시할 예정이다.

강원도에서도 지난 8월 말부터 홈케어운영단을 운영해 성인 1인 가구까지 재택치료를 실시하고 있다.

이기일 통제관은 “예방접종률 증가에 따라서 앞으로 단계적인 일상회복에 따른 새로운 방역체계 전환이 논의되고 있다”며 “무증상·경증환자를 위한 재택치료도 사전에 준비를 철저히 해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메가경제=류수근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