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12월 집값·전셋값 '초강세'…전세 9년3개월만에 가장 많이 올라

류수근 기자 / 기사승인 : 2021-01-05 22:27:40
  • -
  • +
  • 인쇄
12월 전국 매매가격 12년 6개월 만에 최대 상승률 [메가경제= 류수근 기자] 집값·전셋값 상승은 지난해 마지막 달까지 이어졌다. 작년 12월 주택 매맷값과 전셋값도 모두 전달보다 크게 올라 집값·전셋값 강세가 새해초에도 이어질지 우려된다.


5일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전국주택가격동향조사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의 주택종합 매매가격은 전달 대비 0.90% 상승했다. 이는 2008년 6월(1.15%) 이후 12년 6개월 만에 최대 상승률이다.
 

▲ 2020년 12월 전국주택가격동향. [출처= 한국부동산원]

지난달(12월) 수도권 매매가격이 전달(11월) 0.49%에서 0.66%로, 서울이 0.17%에서 0.26%로 상승폭을 확대했고, 지방도 0.58%에서 1.12%로 상승폭 키웠다.

5대광역시는 1.01%에서 1.79%로, 8개도는 0.29%에서 0.68%로 역시 상승폭이 확대됐다. 다만 세종특별자치시는 0.94%에서 0.89%로 상승폭을 소폭 줄였다.

서울의 강북 14개구 중에서는 노원구가 정비사업 기대감(상계주공 1,6단지 예비안전진단 통과 등) 있는 상계동 위주로 오르면서 가장 높은 0.42% 상승률을 보였고, 마포구(0.37%)는 아현동 인기단지와 공덕동 역세권 위주로. 강북구(0.31%)는 동북선 경전철 기대감 있는 번동과 수유동 위주로 올랐다.

또, 광진구(0.28%)는 교육환경이 양호한 광장동과 자양동 역세권 위주로, 도봉구(0.21%)는 GTX-C, SRT 연장 등 교통호재가 있는 창동 위주로 상승폭이 확대됐다.

▲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바라본 아파트 단지. [사진= 연합뉴스]

서울의 강남 11개구 중에서는 서초구가 반포동 신축과 방배동 인기 단지 위주로 오르며 0.40%의 상승률을 보였고, 관악구(0.29%)는 서부선 등 교통호재 기대감이 있는 지역 위주로, 양천구(0.23%)는 정비사업 기대감 있는 목동신시가지 위주로, 송파구(0.22%)는 잠실·가락·문정동 대단지 위주로 상승률이 높았다.

지방 중에서는 울산이 교육환경이 양호하거나 생활인프라가 우수한 지역 위주로 오르면서 가장 높은 2.54%의 상승률을 기록했고, 부산(2.12%)도 역세권 인근 및 개발사업 기대감 있는 지역 위주로 상승하며 2.12%를 기록했다.

또, 대구(1.59%)는 학군수요 있거나 정비사업 영향 있는 지역 위주로 상승했다.

주택유형별로는 전국적으로 아파트 매매가격이 1.34% 올라 가장 크게 뛰었고, 단독주택은 0.24%, 연립주택은 0.18% 각각 상승했다.

▲ 주택유형별 매매가격지수 변동률. [출처= 한국부동산원]

서울은 아파트가 0.28%, 연립이 0.19%, 단독이 0.35% 각각 상승했고, 수도권은 아파트 0.94%, 단독 0.28%, 연립 0.19% 각각 올랐다.

5대 광역시는 아파트 매맷값이 2.42%로 가장 큰 상승률을 보였고, 단독은 0.45%, 연립은 0.38% 각각 상승했다. 지방은 아파트 0.28%, 단독 0.35%, 연립 0.19% 각각 올랐다.

작년 12월 전국 월간 주택종합 전세가격은 0.97% 상승해 2011년 9월(1.33%) 이후 9년 3개월 만에 최고로 올랐다.

서울은 전달 0.53%에서 0.63%로 상승폭이 커졌고, 수도권은 0.74%에서 0.89%로 상승폭을 확대했다.

특히 지방(0.58%→1.03%)은 전달 대비 2배 이상 상승폭을 키우며 전세난이 심화하는 모습을 보였다.

5대광역시는 0.78%에서 1.56%로, 8개도는 0.38%에서 0.59%로 각각 전셋값 상승폭을 키웠다.. 특히 세종은 4.30%에서 6.15%로 전국에서 가장 높은 상승률과 상승폭을 보였다. 


수도권 전세가격의 경우, 저금리·청약 대기수요·거주요건 강화 등의 영향으로 매물부족 현상이 지속되는 가운데 상승폭을 키웠다. 
 

▲ 서울 시내 한 부동산 중개업소. [사진= 연합뉴스]

서울(0.63%)은 학군 및 역세권 주요 단지 위주로 전셋값이 뛰었고, 경기(1.00%)는 분당·하남·광명시 등 서울과 인접한 지역 위주로 상승폭이 확대됐다. 인천(1.23%)은 연수구 신축 단지 위주로 올랐으나 지난달 대비 상승폭은 줄었다.

서울의 강남 11개구 중 이른바 ‘강남 3구’로 불리는 서초(1.10%)·송파(0.95%)·강남구(0.93%)는 인기단지나 학군 양호한 지역 위주로 크게 올랐으나 단기 급등 영향 등으로 상승폭은 소폭 축소됐다.

강동구(0.93%)는 명일·천호동 구축 등 중저가 위주로, 동작구(0.69%)는 사당·대방·동작동 역세권 위주로 오르며 지난달 대비 상승폭이 커졌다.  


서울의 강북14개구 중에서는 마포구(0.74%)가 직주근접한 공덕·신공덕동 역세권 위주로 전셋값이 가장 많이 올랐고, 노원구(0.69%)는 학군 양호한 중계동과 상계동 대단지 위주로 상승폭이 컸다. 

 

또, 성동구(0.66%)는 옥수·금호·행당동 신축 위주로, 용산구(0.61%)는 이촌·후암동 역세권 위주로, 강북구(0.55%)는 수유·번동 등 상대적 중저가 단지 위주로 올랐다.

지방 전세가격의 경우, 세종(6.15%)은 입주물량 감소 등으로 가격 상승폭이 낮았던 지역 및 단지 위주로 크게 올랐고, 울산(2.74%)·부산(1.61%)은 정주여건이 양호하거나 직주근접 수요가 있는 지역 위주로 전셋값이 많이 올랐다.

이외에도 경남(1.13%)은 창원시 등 매매가격 상승과 신축수요 등으로, 충남(0.84%)은 천안·아산시 등 주요 도시의 수급불균형이 이어지며 전체적으로 상승폭이 커졌다.

주택유형별 전세가격지수 변동률을 보면, 전국적으로 아파트 1.52%, 연립주택 0.18%, 단독주택 0.06% 순으로 상승률을 보였다.
 

▲ 주택유형별 전세가격지수 변동률. [출처= 한국부동산원]

서울 전셋값은 아파트가 0.96% 올랐고, 연립이 0.25%, 단독이 0.17% 각각 올랐고, 수도권은 아파트 1.33%, 연립 0.21%, 단독 0.12%의 변동률을 보였다. 


5대 광역시 전셋값은 아파트 2.23%, 연립 0.15%, 단독 0.05% 상승했고, 지방은 아파트 1.70%, 연립 0.09%, 단독 0.04% 올랐다. 


작년 12월 월간 주택종합 월세가격은 0.32% 올라 전달(0.18%)보다 상승 폭을 키우며 2015년 7월 이후 역대 최대 상승률을 기록했다.

수도권은 지난달 0.18%에서 0.26%로, 서울은 0.18%에서 0.23%로 상승폭을 확대했고, 지방은 0.17%에서 0.38%로, 5대광역시는 0.23%에서 0.55%로, 8개도는 0.11%에서 0.19%로 상승폭을 키웠다. 특히 세종은 1.42%에서 4.06%로 전국에서 가장 높은 월세 변동률을 보였다.


서울(0.23%)은 정주여건과 학군 등이 양호한 지역 위주로 월셋값이 상승했고, 경기(0.29%)는 고양·하남·성남·수원시 등 교통환경 개선 기대감 있거나 중저가 수요 꾸준한 지역 위주로 올랐다.
 

▲ 주택유형별 월세가격지수 변동률. [출처= 한국부동산원]

인천(0.27%)은 전세매물 부족 등으로 주거환경 양호한 송도·청라신도시 위주로 월세가격이 상승했고, 세종(4.06%)은 전세가격 상승 등의 영향으로 대부분의 지역에서 월셋값이 상승했다.

또 울산(1.21%)은 정비사업 기대감과 학군수요가 있는 중·남구 위주로, 대전(0.85%)은 정주여건 양호한 대단지 위주로, 충남(0.32%)은 천안·서산시 등 전세매물 부족 현상으로 올랐다.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