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일본차 판매 석달 새 3분의 1로 '뚝'...자동차 내수는 8개월만에 증가세 전환
9월 일본차 판매 석달 새 3분의 1로 '뚝'...자동차 내수는 8개월만에 증가세 전환
  • 김기영 기자
  • 승인 2019.10.18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수 4.1%↑, 생산ㆍ수출 4.8%↓…독일 브랜드차 판매 약진

[메가경제 김기영 기자] 9월 국내 자동차 내수 판매가 8개월만에 증가세로 전환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반면 일본제품 불매운동의 영향으로 일본 브랜드의 판매감소세는 더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통상자원부가 17일 발표한 ‘9월 자동차 산업 동향(잠정)’에 따르면, 내수 판매는 1년 전 같은 달에 비해 국산차가 1.0% 증가하고, 수입차는 22.5% 급증하면서 전체 내수는 4.1% 증가한 13만3016대 판매를 기록했다.

올해 내수는 지난 1월 1.5% 증가한 이후 2월(-4.2%)부터 8월(-6.3%)까지 계속 감소세였으나 지난달 8개월만에 반등했다.

 

일본 브랜드 차의 국내 판매 급감 추세가 9월에도 이어졌다. [그래픽= 연합뉴스]
일본 브랜드 차의 국내 판매 급감 추세가 9월에도 이어졌다. [그래픽= 연합뉴스]

 

9월 자동차 내수 판매가 호전 된 것은 기아 및 르노삼성의 신차효과와 수입차의 일부 브랜드 신차효과 및 물량확보 등에 따른 것으로 산업부는 분석했다.

국산차의 경우, 기아 셀토스, 모하비, 르노삼성 QM6, 현대 베뉴 등 다양한 차급의 SUV 신차가 출시되면서 국산차 내수판매를 견인하여 11만465대가 팔렸다.

수입차의 경우, 벤츠·BMW 등 유럽계 브랜드의 물량확보 안정세와 신차효과로 판매가 회복되며 수입차 전체로는 1년 전보다 21.7% 급증했다.

 

[출처= 산업통상자원부]
[출처= 산업통상자원부]

 

하지만 일본 브랜드 차량은 수출규제를 단행한 지 석 달째를 맞아 오히려 감소 폭이 커졌다.

전년 동기 대비 판매량이 8월 56.9% 급감했던 일본 브랜드는 9월에는 59.8%로 더 크게 줄었다.

토요타·혼다·닛산 등 일본 브랜드 판매량은 수출규제 이전이던 6월에는 3946대가 팔렸으나 7월에는 2674대, 8월에는 1398대, 9월에는 1103대로 점점 더 줄었다.

브랜드별로 보면 도요타는 61.9%, 혼다는 82.2%, 인피니티는 69.2%, 닛산은 87.2% 줄었고 렉서스만 49.8% 판매가 늘었다.

독일 브랜드는 신차 효과 등에 힘입어 벤츠가 296.7%, BMW가 107.1% 늘고 아우디는 16.0% 줄었다.

 

[출처= 산업통상자원부]
[출처= 산업통상자원부]

 

국내 브랜드별로 보면, 현대는 쏘나타, 베뉴, 펠리세이드 등 신차효과에도 불구하고 신차 대기수요 증가에 따른 세단 판매 감소, 국내 경기 부진에 따른 상용차 판매 감소 등으로 1년 전보다 4.5% 감소했다.

반면, 기아는 셀토스의 신차효과 지속과 K7, 모하비 부분변경 모델 판매호조 힘입어 전년 동월 대비 17.3% 증가했다.

한국지엠은 경차시장 축소와 동급모델 시장경쟁이 심화하며 스파크 판매가 줄고 전년도 군산공장 폐쇄에 따른 일부 차종 공급 중단과 신차 부족 등으로 1년 전보다 30.4% 급감했다.

쌍용은 신형 코란도의 호조에도 불구하고 주력모델 소형SUV(티볼리 30.8% 감소) 시장의 내수경쟁 심화 등으로 전년 동월 대비 5.4 감소했다.

르노삼성은 QM6의 부분변경 모델 출시(6월)와 액화천연가스(LPG) 모델 추가에 따른 판매 호조, 마스터(버스, 트럭)의 꾸준한 판매증가세로 1년 전 같은 달에 비해 16.4%나 크게 늘었다.

 

[출처= 산업통상자원부]
[출처= 산업통상자원부]

 

신차효과에 따른 내수 증가에도 불구하고, 지난달 자동차 생산량은 한국지엠(GM) 파업으로 인해 1년 전보다 4.8% 줄어든 27만7990대 생산에 그쳤다.

기아(14.3%)는 증가했으나 현대(-8.8%), 쌍용(-1.0%), 르노삼성(-5.3%) 등은 줄었다.

특히, 한국지엠의 경우 지난해보다 46.7% 감소한 1만7491대 생산에 머물렀다.

수출은 한국지엠 파업에 따른 생산차질, 상용차 수출 부진 등으로 4.8% 줄어든 17만1425대로 집계됐다.

지난해 9월에 비해 기아(18.7%), 쌍용(8.1%)은 증가했으나 현대(-9.8%), 한국지엠(-42.5%), 르노삼성(-6.1%) 등은 감소했다.

다만 수출단가가 높은 SUV와 친환경차의 수출확대가 지속하면서 수출금액은 지난해보다 4.0% 늘어난 30억8천만달러(약 3조6500억원)를 기록했다.

 

[출처= 산업통상자원부]
[출처= 산업통상자원부]

 

지역별 잠정 수출실적을 보면, 유럽연합(EU)은 22.6%, 동유럽은 1.7%, 아시아는 7.0%, 중동은 36.9% 증가한 반면, 북미는 1.5%, 중남미는 25.5%, 아프리카는 33.1%, 오세아니아는 4.5% 감소했다.

친환경차 내수는 지난해 9월보다 10.3% 증가한 9656대가 팔렸고, 수출은 82.7%나 급증한 2만4808대를 기록했다.

자동차부품의 수출은 유로존 경기둔화와 미중 무역분쟁 등으로 EU, 중국 등에서는 줄었으나, 북미(미국, 멕시코), 동유럽(슬로바키아, 러시아) 지역 해외공장의 생산확대로 2.1% 늘면서 17억9천만달러로 집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