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일 첫 공동연구 "국내 초미세먼지 중국발 영향 32%"...국내 요인은 51%
한·중·일 첫 공동연구 "국내 초미세먼지 중국발 영향 32%"...국내 요인은 51%
  • 김기영 기자
  • 승인 2019.11.20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가경제 김기영 기자] 국내 초미세먼지(PM2.5)에 중국에서 비롯된 영향이 연평균 32%에 달하고 국내 요인은 51%인 것으로 한·중·일 3국의 첫 공동 연구 결과에서 밝혀졌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20일 한·중·일 3국의 동북아 장거리이동 대기오염물질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동북아 장거리이동 대기오염물질 국제공동연구(LTP)’ 요약 보고서를 발간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2017년 연평균 기준으로 중국 대기오염 배출원이 서울·대전·부산 등 우리나라 3개 도시에 미친 영향은 32%였고, 일본에 대한 영향은 25%로 나타났다.

반면, 우리나라 대기오염 배출원이 중국에 미친 영향은 2%, 일본에 대한 영향은 8%에 그쳤고, 일본 배출원이 우리나라에 미친 영향은 2%, 중국에 대한 영향은 1%로 미미했다.

 

[출처= 국립환경연구원]
한·중·일 도시별 초미세먼지(PM2.5) 상세 기여율. [출처= 국립환경연구원]

 

이같은 결과는 2017년을 대상으로 대기질 모델 기법을 이용해 초미세먼지(PM2.5)에 대한 3국 주요도시의 국내외 영향을 분석한 결과 드러났다.

이 분석에서는 또 3국의 연평균 자국 내 초미세먼지 배출 기여율은 한국 51%, 일본 55%, 중국 91%, 로 나타났다.

중국 내 초미세먼지는 자국 내 발생원에 따른 영향이 대부분이었으나 한국과 일본은 국외 유입 요인이 상당히 컸으며, 특히 한국은 중국 배출원의 영향을 많이 받고 있다는 사실이 처음으로 입증된 것이다.

이번 연구에서는 한국은 서울·대전·부산 3개 도시를, 중국은 베이징·톈진·상하이·칭다오·선양·다롄 등 6개 도시를, 일본은 도쿄·오사카·후쿠오카 등 3개 도시를 대상으로 분석했다.

그러나 연평균이 아닌 12월∼3월 등 미세먼지 고농도 시기로 한정해 보면 국외 요인, 특히 중국발 요인의 영향력은 더 확대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장윤석 국립환경과학원장은 "바람 방향 등 고농도 시기 사례별로 다르긴 하지만 미세먼지 고농도 시기 국외 기여도가 70∼80%에 달한다는 분석을 과학원에서 발표한 적 있다"며 "올해 2월 27일부터 3월 초까지 고농도 시기에는 국외 기여율이 80%, 그중 중국 기여율이 70%포인트 정도로 기억한다"고 밝혔다.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올해 1월 11∼15일 미세먼지 고농도 시기에 전국 미세먼지 중 국내 요인 발생은 18∼31%, 국외 요인 발생은 69∼82%를 차지한다고 조사된 바 있다.

 

[출처= 국립환경연구원]
한·중·일 도시별 초미세먼지(PM2.5) 상세 기여율. [출처= 국립환경연구원]

 

한·중·일 3국 과학자들은 이번 LTP 보고서를 위한 연구가 각국의 최신 배출량 자료를 사용해 ‘배출원-영향지역 관계’를 분석했다는 점에 큰 의미를 부여했다.

배출원-영향지역 관계 영향분석법은 황산화물이나 미세먼지와 같은 대기오염물질이 오염원으로부터 배출되어 장거리 이동하는 경우, 이동 후 수용지의 농도가 어느 지역으로부터 얼마나 영향을 받았는지를 정량적으로 모사하여 분석하는 모델링 기법이다.

이번 연구 결과, 3국의 과학자들은 향후 상세 오염물질들에 대한 측정과 모델 개선, 그리고 배출량 정확도 향상 등을 위한 공동연구의 필요성도 제안했다.

LTP 보고서는 한·중·일 3국의 연구진이 공동으로 연구를 추진하고, 3국 정부가 검토해 발간하게 된 최초의 보고서로서, 향후 3국의 미세먼지 저감 정책에 참고 할 수 있는 자료로 꼽힌다.

이번에 발간하는 보고서는 당초 지난해 발간될 예정이었으나, 중국 측의 이견에 따라 발간이 연기됐었다.

그러나 올해 2월 조명래 환경부 장관과 중국 리간제 생태환경부장관이 제21차 한·중·일 환경장관회의(11월 23~24일, 일본) 전까지 발간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이번 보고서가 나올 수 있었다.

한·중·일 3국은 지난 1995년 LTP 공동연구 추진에 합의하고 우리나라 국립환경과학원을 사무국으로 지정했다.

이후 2000년부터 황산화물, 질소산화물 등을 대상으로 지상관측 및 대기화학모델링을 통한 단계별 연구가 추진됐고, 2013~2017년에 걸쳐 PM2.5의 배출원-수용지 관계에 관한 4단계 연구를 완료했다.

한·중·일 과학자들은 각 국의 배경농도 관측지점에서 2000~2017년 기간 동안 장기 관측한 자료를 분석한 결과, 3국 모두 황산화물(SO2), 질소산화물(NO2), 미세먼지(PM10), 초미세먼지(PM2.5)의 농도가 감소 추세임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관측지점은 한국은 백령·강화·태안·고산 등 4곳, 중국은 다롄·옌타이·샤먼 등 3곳, 일본은 리시리·오키 등 2곳이었다.

특히, 국가별 초미세먼지 연평균 농도의 경우 2015년 대비 2018년 농도가 우리나라는 12%, 중국은 22% 감소했으며, 일본은 2015년보다 2017년 농도가 12%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환경연구원은 “국가별 최적화된 모델 사용과 모델링 수행 과정의 옵션 차이 등으로 인한 연구결과 간 편차가 발생됐으나, 동북아 대기질 현황 분석에 유의미한 결과를 도출했다고 볼 수 있다”며 “이 보고서가 미세먼지 등 동북아 대기질 개선을 위한 국가 간 협의의 귀중한 과학적 기초자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