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 집단감염 제주도까지 확산 비상 "30대 여성 확진"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 집단감염 제주도까지 확산 비상 "30대 여성 확진"
  • 류수근 기자
  • 승인 2020.05.09 2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코로나19 청정지역’ 선언 하루만에 깨져

[메가경제신문= 류수근 기자]이태원 클럽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서울에서 가장 먼 제주도에서까지 발생했다. 이에 따라 제주도는 '코로나19 청정지역' 복귀 선언이 하루만에 깨졌다.

제주특별자치도는 9일 밤 보도자료를 통해 “집단 발병이 발생한 이태원 소재 클럽에 다녀온 30대 여성이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서울 용산구 이태원 킹클럽에 다녀온 A씨가 이날 오후 9시경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도내 14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는 전했다.

제주도는 8일 오후 도내 5번 확진자인 20대 여성이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하면서 도내에서 발생한 확진자 13명이 모두 퇴원, 다시 '코로나19 청정지역'이 되는 듯했다.

하지만 이날 A씨가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제주도는 '코로나19 청정지역' 간판을 하루 만에 다시 내리게 됐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서울 용산구 이태원의 한 클럽의 9일 오후 모습. [사진=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서울 용산구 이태원의 한 클럽의 9일 오후 모습. [사진= 연합뉴스]

 

제주도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일 제주를 떠난 뒤 5일 0시 30분부터 오후 6시까지 서울 용산구 이태원 소재 킹클럽에 머물렀다. 이후 A씨는 6일 오후 3시경 제주도로 되돌아왔다.

이태원 킹클럽은 지난 6일 확진된 용인 66번째 확진자 B씨(29)가 다녀간 뒤 코로나19 집단감염 발생지로 급부상한 곳이다.

A씨는 9일 제주보건소로 용산구 클럽 방문 사실을 자진 신고한 뒤 오후 4시께 자차를 이용해 제주보건소 선별진료소에 방문해 검체를 채취했다. 이후 오후 5시 30분께 보건환경연구원에 코로나19 검사를 의뢰했고 오후 9시께 양성 판정을 받았다.

제주도는 “A씨는 기초조사에서 ‘타 지역 방문 시부터 현재까지 무증상이었다’고 진술했다”고 전했다.

제주도는 “제주대학교병원 격리병상 입원을 위해 환자를 이송 조치함과 동시에 정확한 동선 확인을 위한 역학 조사를 실시하고 있다”며 “A씨의 상세 동선이 파악되는 즉시 구체적인 사항을 공개하고 방역 조치를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제주도는 “연휴 기간인 지난 4월 29일 밤 10시부터 5월 6일 낮 12시 사이에 서울 이태원 소재 5개 클럽(킹클럽, 퀸, 트렁크, 소호, 힘)을 방문한 도민은 반드시 외출을 자제하고 증상을 관찰하는 한편, 인근 보건소나 지역 콜센터 또는 질병관리본부 상담센터에 신고 할 것”을 당부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메가경제신문
  • 제호 : 메가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3407
  • 등록일 : 2014-11-04
  • 발행일 :
  • 발행인·편집인 : 류수근
  • 편집국장 : 류수근
  • 경제산업국장 : 정창규
  • 사업본부장 : 김재목
  • 03736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충정로 53, 1617호 (충정로 2가, 골든타워빌딩)
  • 대표전화 : 02-998-8848
  • 팩스 : 02-6016-98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류수근
  • 메가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메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gaeconomy.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