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리테일, 반려동물 1위 전문몰 펫프렌즈 인수

박종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07-21 09:11:06
  • -
  • +
  • 인쇄
IMM프라이빗에쿼티와 지분 95% 중 30% 인수

GS리테일이 사모펀드 IMM프라이빗에쿼티와 반려동물 1위 전문몰 펫프렌즈를 공동 인수한다.

펫프렌즈 지분 95% 중 GS리테일이 갖는 건 30%.

이번 투자는 펫 카테고리 강화 차원이다.
 


 

GS리테일은 "펫프렌즈는 단순한 CS(고객만족) 서비스가 아닌 반려동물 전문가와 24시간 상담 가능한 고객센터를 운영하고 있다"며 "김명철 스타 수의사를 영입하면서 전문성을 내재화했음은 물론, 반려동물을 키우는 펫프렌즈 임직원들과 고객 피드백을 반영한 PB상품 기획 등을 통해 차별성까지 갖췄다"고 평가했다.

펫프렌즈는 고객이 직접 입력한 반려동물 데이터를 기반으로 AI 맞춤상품 추천 서비스인 ‘방siri’와 ‘몽siri’를 운영 중이다.

GS리테일은 펫프렌즈의 성장성을 일찌감치 알아보고 2017년 7월 첫 투자를 단행했다.

총 세 차례 추가 투자를 진행한 후 공동 인수를 결정했다.

향후, 펫프렌즈를 단순 전문몰을 넘어 반려동물 라이프스타일 플랫폼으로 도약하기 위해, 유수의 기업들과 제휴를 통한 신규 서비스와 브랜드 협업 상품을 론칭할 예정이다.

앞서 GS리테일은 반려동물 시장에서 우위를 선점하고 다양한 케어 서비스를 발굴, 도입하기 위해 ‘펫프렌즈’ 외 ‘도그메이트’, ‘펫픽’, ‘바램시스템’, ‘21그램’, 자회사 ‘펫츠비(어바웃펫)’ 등 다양한 반려동물 관련 스타트업에 지속적으로 투자한 바 있다.

GS리테일 신사업부문 이성화 부문장(상무)은 “GS리테일은 급성장하고 있는 펫코노미 시장에서 반려동물 생애 전반에 걸친 서비스를 제공하며, 반려인들이 반려동물과 함께 생활함에 있어 영원한 파트너이자 조력자가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GS리테일은 GS샵과 합병을 계기로 향후 5년간 1조원 투자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으며, 이에 따라 상호 노하우를 통해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적극적인 상생 투자 및 인수에 본격적으로 나설 예정이다.

 

[메가경제=박종훈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