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석준 쌍용건설 회장, 해외 현장 경영 재개...15개월 만에 싱가포르 출장길 나서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04-30 00:17:24
  • -
  • +
  • 인쇄

김석준 쌍용건설 회장이 작년 연말 두바이에 이어 지난 27일 전세계적인 코로나19를 뚫고 싱가포르 출장에 나섰다.

김 회장의 싱가포르 출장은 작년 2월 이후 15개월 만이다. 그동안 코로나로 온라인 화상회의를 진행했던 것에 한계를 느껴 직접 현장 및 발주처와 만나기 위해 강행됐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 톰슨 동부해안선 지하철 현장(왼쪽에서 세 번째)을 방문한 김석준 회장 [사진=쌍용건설 제공]



김 회장은 출장 중 고군분투 중인 현장을 찾아 진행상황을 파악하고 발주처와 현안을 조율할 예정이다.

또한 한동안 미뤄졌던 대형 프로젝트의 발주가 재개될 것으로 예상돼 수주를 위한 발주처 미팅 등 전략적 영업의 목적도 포함된 것으로 보인다.

현재 쌍용건설이 싱가포르에서 수행 중인 프로젝트는 총 5곳이며, 2조 1000억 원 규모다.

김 회장은 출장기간 동안 먼저 우드랜드 병원(Woodlands Health Campus, WHC) 현장, 포레스트 우즈 콘도미니엄 현장을 방문해 현안을 점검하고 발주처와 면담도 실시한다.

이 중 초대형 현장인 WHC는 싱가포르 최대 규모의 미래형 종합병원으로 조성되는 프로젝트로, 약 7만 6600㎡ 부지에 지하 4층~지상 7층 8개동, 1800병상 규모로 들어설 예정이다. 이 병원의 공사비는 미화 7억 4000만 달러(한화 약 8800억 원)에 달한다. 

 

▲ Woodlands Health Campus(WHC) 조감도 [쌍용건설 제공]


이와 함께 공사가 한창인 대형 토목현장 3곳을 찾아 현장 점검과 현안을 파악할 예정이다. 쌍용건설이 시공 중인 남북 고속도로 N102·N111공구(8500억 원)와 도심지하철 TEL308공구(3050억 원)는 싱가포르 정부 육상교통청에서 발주한 대형 토목 프로젝트다.

특히, N102공구는 남부 마리나베이에서 최북단 우드랜드 지역을 연결하는 총 21.5km의 최고 난이도 구간이며, TEL308공구는 아파트 밀집지역을 통과하며 연약지반 위에 들어서는 고난도 공사로 알려졌다.

쌍용건설 관계자는 "해외현장은 워낙 크고 변수와 현안이 다양해 그동안 화상회의와 유선만으로는 한계가 있어 출장을 강행한 것"이라며 "코로나 팬데믹 이후 해외출장이 어려운 상황이지만, 지난해 말 두바이 출장을 통해 로얄 아틀란티스 호텔의 공사비를 기존 8000억 원에서 약 1조 5000억 원으로 대폭 증액하는 성과를 거둔 바 있다"고 말했다.

앞서 김 회장은 1983년 쌍용건설 사장으로 취임한 이후 수시로 해외현장을 찾아 현황 파악과 함께 직원들을 격려하고, 연말 연시에는 이라크, 적도기니 등 해외 오지 현장을 방문해왔다.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