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농산물 1800톤, 내년부터 SPC그룹에서 쓰인다

박종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12-01 09:51:08
  • -
  • +
  • 인쇄
업무협약 맺고 그룹 계열사 및 외부 유통 확대 계획

SPC그룹의 식자재 유통 전문기업 SPC GFS가 부여군과 농산물 유통 확대를 위해 협력한다.

업무협약을 맺고 내년부터 토마토, 딸기, 오이 등 약 1800톤 가량의 부여 농산물을 수매해 SPC그룹 계열사 및 외부 유통을 확대할 예정이다.
 

▲사진 왼쪽부터 김희원 SPC GFS 식품소재사업부장, 박정현 부여군수 (사진 = SPC 제공)

 

자체 브랜드 ‘굿뜨래’로 매년 고품질 제철 농산물을 선보이는 부여군은 매년 약 1만7770통 가량을 생산하는 전국 3위의 토마토 산지로 알려져 있다.

토마토 외에도 딸기, 오이, 메론, 알밤 등 고품질 농산물을 생산하고 있으며 지속적인 농가 기술교육 등으로 브랜드 가치 향상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ESG 상생경영의 일환으로 지역 농산물 판로와 유통 확대에 힘을 쓰고 있는 SPC GFS는 11월엔 창녕군과도 농산물 유통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SPC GFS 관계자는“이번 협약으로 SPC GFS가 보유한 다양한 유통 채널을 통해 부여 농산물 매출 확대에 기여해 부여군 농가가 농업 영속성과 안정성을 확보하는 데 힘을 보탤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메가경제=박종훈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