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준혁 넷마블 의장, ‘블록체인·메타버스’로 새로운 성장판 연다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2-01-27 15:49:05
  • -
  • +
  • 인쇄
최근 4년 “글로벌·IP에 집중”...해외 매출 80%, 신작 IP 15종 확보
‘모두의 마블’ 신작에 NFT·P2E 접목...가상세계 아닌 ‘두 번째 현실’

방준혁 넷마블 의장이 ‘블록체인’과 ‘메타버스’를 미래 신사업의 두 축으로 새로운 성장판을 열어갈 전망이다.

‘대체불가토큰(NFT)’, ‘플레이투언(P2E·Play to Earn)’ 등 최근 게임업계에 지각변동을 가져올 이슈에 대해서도 공격적인 사업 전략을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
 

▲ 방준혁 넷마블 의장


방준혁 의장은 27일 서울 구로구 넷마블 신사옥에서 열린 ‘제5회 넷마블 투게더 위드 프레스(NTP)’에서 넷마블의 새로운 도전 키워드로 블록체인과 메타버스를 제시했다.

이번 NTP는 지난 2018년 네 번째 행사를 치른 뒤 4년 만에 진행됐다.

먼저 방 의장은 이날 2011년 경영 위기 이후 복귀한 뒤 2012년부터 2017년까지 모바일 게임을 기반으로 고성장을 이뤄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2018년부터 최근 4년간 중국 시장 부진, 코로나19 확산 사태 등 여파로 성장이 정체되면서 넷마블의 게임 사업 경쟁력에 대해 면밀히 되짚는 시간을 가졌다고 전했다.

그는 “정체기일수록 적극적으로 게임에 투자해야 한다는 생각으로 게임개발 R&D 투자확대, 웨스턴 마켓 공략을 위한 적극적 M&A, 자사 IP 개발 및 확보 등의 노력을 계속 기울였다”고 강조했다.

그 결과 지난해 전체 매출의 74%를 한국을 제외한 글로벌 시장에서 거뒀고, 퍼블리셔 회사로 시작해 단점으로 지적돼온 IP 부족 문제도 이날 자체 및 공동개발 IP 게임 15종을 공개하면서 해결하는 모습을 보였다.

방 의장은 “현재 개발 중인 게임의 80% 이상이 글로벌 시장을 타겟으로 개발되고 있다”며 “글로벌 사업에 힘을 더욱 싣기 위해 이승원 각자대표를 글로벌 대표로 선임하고 한국게임이 글로벌 시장에서 더욱 위상을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넷마블 제공



업계에서는 이날 넷마블의 신사업에 대한 방향성이 공개될 것이란 관측이 나오면서 방 의장의 입에 이목이 쏠렸다.

방 의장은 넷마블의 새로운 도전 분야로 블록체인과 메타버스를 꼽았다.

그는 “넷마블은 게임의 재미를 중심으로 블록체인을 결합하는 모델을 추구하고, 개발 자회사인 넷마블에프앤씨는 블록체인이 중심이 돼 게임과 콘텐츠를 결합하는 모델을 만들어 갈 것”이라는 구상을 밝혔다.

넷마블은 직접 개발하고 퍼블리싱하는 게임을 중심으로 ‘블록체인 생태계’를 확대하고, 넷마블에프앤씨는 블록체인에 게임뿐 아니라 메타휴먼, 웹툰, 웹소설, 커머스 등 콘텐츠를 결합하는 모델로 확장해간다는 계획이다.

넷마블이 첫 번째로 내놓은 블록체인 게임은 올해 3월 출시 예정인 배틀로얄 장르 MMORPG ‘A3: 스틸얼라이브(글로벌)’이다.

이후 ‘골든브로스’, ‘제2의 나라 (글로벌)’, ‘몬스터 길들이기 아레나’, ‘모두의 마블: 메타월드’, ‘챔피언스: 어센션’ 등을 출시할 예정이다. 

 

▲ 모두의마블 메타월드

특히 메타버스 플랫폼에 NFT, P2E 등이 적용된 대표 게임으로는 ‘모두의 마블: 메타월드’가 출시된다.

실제 도시 기반의 메타월드에서 부지 사들여 건물을 올리고 NFT화한 부동산을 거래하는 투자 게임으로, 이용자들이 돈을 벌 수 있는 P2E 게임으로 개발 중이다.

다만 한국에서는 P2E 게임 운영이 불가능해 NFT 게임으로만 출시될 것으로 보인다.

P2E 게임의 국내 규제 문제에 대해 방 의장은 “출시 자체를 막기보다는 열어준 뒤 부작용에 대해 규제를 강화하는 방향이 바람직하다”고 지적했다.

또 블록체인·메타버스가 접목된 게임 산업의 성장 가능성에 대해 온라인·모바일시대에 이어 큰 성장의 기회를 맞게 될 것으로 예측했다.

그는 “게임, 메타버스, 블록체인 등이 연계된 모습은 가상현실이 아닌 ‘두 번째 현실’”이라며 “향후 2~3년 내 하나의 산업으로 인정받을 수 있을 정도로 성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넷마블에프앤씨 등 자회사 상장 계획에 대해서는 “게임 하나 잘 됐다고 상장하는 그림은 옳지 않다”면서 “게임이 성공했어도 후속작들이 잘 준비돼야 상장할 수 있다”고 말했다.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