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자 끼임 사망’ 포스코 원·하청 책임자 입건...노동계 “허울뿐인 사과”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2-01-26 18:49:36
  • -
  • +
  • 인쇄
노동부 "철저히 수사해 엄중한 책임 지게 할 것"
정치권·노조 "한낱 말뿐...근본적 대책 실천해야"

고용노동부는 포스코 포항제철소에서 발생한 하청 근로자 사망 사고로 원·하청 책임자 2명이 입건됐다고 26일 밝혔다.

이들은 원청인 포스코 현장소장과 하청업체의 현장소장으로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 26일 경북 포항 포스코 본사 앞에서 정의당과 금속노조 포항지부 관계자 약 20명이 최근 발생한 산재사망사고와 관련해 포스코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노동부 포항지청은 하역 운반기계 차량으로 작업을 하는 경우 근로자와 부딪혀 위험해질 우려가 있음에도 근로자를 출입시킨 경위에 대해 집중적으로 조사하고 있다.

권오형 노동부 포항지청장은 “이번 사고와 관련해 안전조치 위반 행위 등을 철저히 수사해 엄중한 책임을 지게 할 것”이라며 “유사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사고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20일 오전 9시 40분께 포항제철소 공장에서 배관 보온작업 중이던 하청업체 소속 30대 근로자가 장입 차량과 공정설비 사이에 끼여 목숨을 잃었다.

장입 차량은 석탄을 코크스(용광로에 사용되는 고체 탄소 연료) 탄화실에 레일로 실어 나르는 운반차로 정기·수시로 이동한다.

▲ 최정우 포스코 회장 [서울=연합뉴스]


한편, 정치권과 노조에서는 이번 산업재해 사망사고와 관련해 포스코와 최정우 회장에 대한 질타를 쏟아내고 있다.

이번 사고는 오는 27일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을 불과 일주일 앞두고 벌어졌다.

이날 정의당 포항시위원회와 금속노조 포항지부는 포스코 포항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허울뿐인 사과나 말로만 하는 책임이 아니라 산재 사망사고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대책을 실천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최정우 포스코 회장 4년여 임기 동안 20여 명의 노동자가 사망했다”며 “이는 설비 노후화, 위험과 죽음의 외주화, 인력감축 등 노동자 안전과 생명을 외면해 온 포스코 자본에 의한 타살”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강은미 정의당 의원도 “최 회장이 지난해 산재청문회 증인으로 출석해 산재사고에 대한 사과와 안전 최우선 경영에 반영해 무재해 사업장을 만들겠다고 한 발언은 한낱 말뿐이었다”며 “위험한 현장은 여전히 바뀌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