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LH와 ‘민간건설주택 매입약정사업’ 업무협약 체결

최낙형 / 기사승인 : 2021-02-08 16:49:57
  • -
  • +
  • 인쇄

[메가경제=최낙형 기자] 신한은행은 정부가 발표한 전세대책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민간건설주택 매입약정사업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 LH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민간건설주택 매입약정사업이란 LH가 민간사업자의 건축 예정 또는 건축 중인 주택에 대해 건축완료 전 매입약정을 체결한 뒤 준공 후 매입해 공공임대 주택으로 활용하는 사업으로 2019년 도입됐다.
 

▲ 8일 서울시 강남구 소재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서울지역본부에서 진행된 업무협약식에서 신한은행 WM그룹장 안효열 부행장(왼쪽서 두번째)과 LH 서창원 주거복지본부장(가운데) 등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신한은행 제공]

공공 임대주택의 공급 목표 달성을 위해서는 양질의 사업부지 확보가 무엇보다 중요한데 신한은행은 수도권·역세권내 부동산을 매각하고 싶은 고객을 찾아 민간사업자와 연결해 임대주택으로 개발하고, LH는 이를 매입한 후 공공 임대주택으로 활용해 무주택 서민의 주거 안정 사업에 한 축을 담당하게 된다.

구체적인 업무협약 내용으로는 토지 소유주 및 민간사업자 발굴 및 사업제안, 사업성 분석, 토지 및 건설자금대출 등의 업무이며 이 과정에서 토지 소유주 및 민간 사업자에게 자문 업무도 진행하게 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사업에 대한 의욕과 이해도가 높은 시행자를 찾고 이들에게 적합한 부지를 제공해 딜 성사 가능성을 높이겠다”며 “주거문제로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에게 따뜻한 도움의 손길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방안을 찾아 신속히 실행에 옮기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