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문화재 사회공헌 기업’ 선정…“창덕궁 내부 복구 공로 인정”

김형규 기자 / 기사승인 : 2021-11-30 18:00:39
  • -
  • +
  • 인쇄
조현준 회장의 문화유산 보존 활동 일환

효성은 30일 문화재청이 주관하는 ‘2021 문화재 사회공헌 컨퍼런스’에서 ‘문화재 사회공헌 우수기업’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효성은 지난 2018년부터 문화재청에서 위촉된 ‘문화재 지킴이’로 우리 고궁의 보존을 위해 노력해왔다.
 

▲ 이정원 효성 커뮤니케이션실 전무(사진 오른쪽 첫번째)와 참석자들이 김현모 문화재청장(사진 가운데)과 컨퍼런스 무대에 올랐다 [사진=효성 제공]

 

올해는 창덕궁 대조전과 희정당 내 조명·인테리어 복구 프로젝트를 진행한 공로로 문화재 사회공헌 우수기업에 선정됐다. 효성은 재단법인 아름지기와 함께 방치된 궁궐 근대 조명 기구 복원과 공간 재현에 힘써왔다.

평소 창덕궁 희정당 내부는 관람이 제한돼 있었지만 지난 2018년 10월 효성과 문화재청의 복원작업 진행 후 2019년에 일반 시민에게 처음 공개됐다. 효성은 2006년부터 임직원과 임직원 가족이 참여하는 창덕궁 환경정화 자원봉사를 정기적으로 진행해오고 있다.

조현준 효성 회장은 문화유산 보존에 깊은 관심을 갖고 문화재 보호단체인 재단법인 아름지기 집행위원으로 활동하는 등 관련 활동에도 앞장서고 있다.

 

[메가경제=김형규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