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원·김규현·김세준·문서현...남성 비올리스트 빅4 뭉친다

민병무 기자 / 기사승인 : 2021-08-03 10:44:18
  • -
  • +
  • 인쇄
9월18일 예당 IBK챔버홀 ‘For Violas’ 콘서트
노부스콰르텟·아벨콰르텟의 멤버활동 실력 뽐내

국제무대에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며 한국인 현악사중주단의 위상을 높이고 있는 ‘노부스 콰르텟’과 ‘아벨 콰르텟’의 전·현직 비올리스트 네 명이 뭉친다.

 

 

▲ 이승원·김규현·김세준·문서현 등 남성 비올리스트 빅4가 오는 9월 18일(토) 오후 8시 예술의전당 IBK챔버홀에서 ‘포 비올라(For Violas)’라는 타이틀로 음악회를 개최한다. [사진=목프로덕션 제공]

노부스 콰르텟의 전 비올리스트 이승원과 현 비올리스트 김규현, 아벨 콰르텟의 전 비올리스트 김세준과 현 비올리스트인 문서현 등 네 명의 ‘실내악 장인’이 합동 콘서트를 연다.

이들은 오는 9월 18일(토) 오후 8시 예술의전당 IBK챔버홀에서 ‘포 비올라(For Violas)’라는 타이틀로 음악회를 개최한다. 깊고 넓은 내공이 담겨있는 비올라 앙상블을 선보인다.

네 곡의 비올라 사중주와 두 곡의 비올라 이중주로 프로그램을 구성해 평소 비올리스트로서 담당하는 앙상블 안에서의 중음역대나 내성의 역할만이 아닌, 네 대의 비올라만으로 고음 멜로디 라인부터 최저음까지 다양한 파트를 수행한다. 이와 동시에 관객에게는 비올라로 만나볼 수 있는 최대치의 음악경험을 선사한다.

비올라는 실내악이나 오케스트라에서 내성을 담당하고 있는 악기인 만큼 오롯이 비올라의 소리에만 집중할 수 있는 기회는 흔치 않다. 이번 공연은 모든 구성이 비올라 단일 악기로 구성돼 비올라만의 매력적인 음색과 사운드에 몰입할 수 있다.

공연명은 네 대의 비올라를 뜻하는 포 비올라(Four Violas)와 동음이의어로 비올라의 모든 것을 알 수 있는 공연이라는 의미에서 포 비올라(For Violas)로 달았다. 우리나라 최고의 비올리스트 네 명이 처음으로 한 자리에 모이는 공연이다.

1부의 시작을 여는 바흐의 파르티타 2번 중 ‘샤콘느’는 가장 유명한 바이올린 곡 중 하나로, 비올라 네 대 버전으로 편곡해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이어 노부스 콰르텟의 전·현 멤버인 이승원과 김규현이 두 대의 비올라를 위한 녹스의 ‘9개의 손가락’을 연주하고, 아벨 콰르텟의 전·현 멤버인 김세준과 문서현이 브리지의 ‘비가’를 들려준다. 1부의 마지막은 바인치엘의 ‘야상곡’이 장식한다.

2부에서는 퍼셀, 녹스, 보웬의 곡을 네 대의 비올라로 도전함으로써 레퍼토리의 한계를 뛰어넘는다. 멤버들의 오랜 현악 사중주 경험에서 나온 탁월한 앙상블 감각을 엿볼 수 있으며 이번 연주에서 주목해야 할 감상 포인트다.

이번 ‘포 비올라’ 공연 티켓은 4만~6만원이며 8월 3일(화) 오후 3시 예술의전당 선오픈, 8월 4일(수) 오후 3시 인터파크 티켓 일반 오픈 예정이다. 티켓은 예술의전당과 인터파크티켓에서 구매 가능하다.

[메가경제=민병무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