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학연금, TP창업지원센터 3기 운영 시작

박종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08-03 09:36:34
  • -
  • +
  • 인쇄
부산지역 스타트업 창업 지원

사립학교교직원연금공단(이사장 주명현)이 혁신성장 지원과 일자리창출을 위해 조성한 TP창업지원센터 3기 운영을 1일부터 시작했다.

사업지원 협약을 맺은 부산경제진흥원에서 추천 받은 후보기업의 입주신청을 받아 엄격한 심사로 2곳을 선정했다.
 

▲사진 = 사학연금 제공

 

입주기업에겐 사무공간, 관리비, 주차료 뿐만 아니라 사업홍보, 창업관련 교육, 컨설팅 등이 지원된다.

지원기간은 2022년 1월 31일까지 6개월이며, 1회에 한해 6개월 연장이 가능하다.

지난 2019년 3월 사무공간 지원으로 스타트업 초기 고정비용 부담을 경감하고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사학연금 보유 부산센터의 유휴공간을 활용해 TP창업지원센터를 조성했다.

이후 1기와 2기 총 6개 창업기업들을 선정해 지원했다.

주명현 이사장은 “일자리 창출과 혁신성장 지원의 지속가능성 제고 와 창업기업의 정착을 위해 중장기적 관점에서 TP창업지원센터를 운영하고 있다”며 “코로나19 장기화로 이전보다 더 열악한 조건 속에 놓여있는 창업기업들에게 힘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작년 2기 입주기업에겐 관리비 등 고정비용으로 3400만원 상당을 지원했다.

잦은 야근, 주말근무 등을 지원하기 위해 추가적으로 냉난방을 설치해 주기도.

또 사학연금지에 창업기업 사업홍보 자료를 게재하는 등 지원으로, 입주기업 합산 매출이 약 1억3000만원 늘어 입주 전 대비 221% 증가했다. 6명의 일자리창출도 성과다.

또 입주 창업기업 한 곳과 연계해 사학연금 고객에게 온라인 강의 역량강화를 위한 블렌디드 러닝 교육을 실시했다.

 

[메가경제=박종훈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