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국내 최대규모 신종자본증권 6000억원 발행···BIS비율 0.24%p↑

황동현 기자 / 기사승인 : 2021-03-10 09:55:53
  • -
  • +
  • 인쇄
선제적 자본확충으로 비은행·디지털 등 성장 기반 확보
▲ 신한금융그룹 [사진=연합뉴스 제공]


[메가경제=황동현 기자] 신한금융지주(회장 조용병)가 9일 국내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6000억 규모의 바젤 3 적격 상각형 조건부자본증권 수요 모집에 성공했다.

신한금융지주는 이번 발행은 5년과 10년 형태의 콜옵션으로 진행됐으며, 5년 콜옵션 4300억원은 2.94%, 10년 콜옵션 1700억원은 3.30%의 금리로 수요 모집을 완료했다고 10일 밝혔다.

신한지주는 "금리 변동성이 확대되는 시장 환경을 고려하고, 선제적 자본확충을 통한 그룹의 성장 여력을 확보하기 위해 신종자본증권 발행을 결정했다"며, "최근 시장 금리 상승과 대내외 불확실성 확대에도 불구하고, 금융권 최고 수준의 이익과 신용도를 기반으로 보험사, 공익재단, 공제회 등 다양한 투자자들로부터 관심을 받으며 증권신고서 금액보다 2000억원 많은 6000억원 규모의 발행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신한지주는 이번 신종자본증권 발행을 통해 재무 지표가 개선되며 안정적인 자본 적정성을 유지하게 됐다. 그룹의 총자본(BIS)비율은 2020년말 대비 0.24%p 높아진 16.0%, 이중레버리지비율은 2.70%p 개선된 115.1%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신한지주 관계자는 “이번 발행은 불확실한 시장 환경에 대비한 선제적 성장 여력 확보 및 자본 적정성 강화와 동시에 투자자, 만기 포트폴리오 다변화 측면 등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향후 안정적인 자본 관리를 기반으로 기업과 주주가치를 제고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