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증권, 고용노동부 5개 기관 퇴직연금 통합운영

황동현 기자 / 기사승인 : 2021-12-09 10:50:22
  • -
  • +
  • 인쇄
업계 최초 연금잔고 20조,제도지원역량·서비스제공역량 인정받아

미래에셋증권이 고용노동부 산하 5개 기관의 퇴직연금을 통합 운영한다. 증권업계 최초로 연금잔고 20조를 돌파한 사업자로 제도지원역량과 서비스제공역량 부분을 인정받아 이번 퇴직연금 통합운영 사업자로 선정됐다.

미래에셋증권은 지난 7일 고용노동부 산하 5개 기관의 퇴직연금 통합운영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 고용부산하 5개 기관 퇴직연금 통합운영 협약식에 이남곤 미래에셋증권 연금1부문대표(뒷줄 가장 오른쪽)을 비롯해 5개 기관의 노사 관계자, 퇴직연금 사업자 관계자 등이 참석해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미래에셋증권 제공]

 

이번 퇴직연금 통합운영은 다수 기관의 확정급여형 퇴직연금 제도를 통합적으로 운영하는 국내 최초 사례다. 고용노동부 산하 5개 기관의 노사가 공동으로 퇴직연금위원회를 구성해 확정급여형 퇴직연금 사업자를 선정했다. 이를 통해 직원들은 부가서비스를 공유해 더 좋은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게 된다.

이번 협약식에는 조향현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이사장, 김지홍 노동부유관기관 노동조합 통합위원장을 비롯해 5개 기관의 기관장 및 노조위원장이 참석했으며, 운영을 지원할 퇴직연금 사업자로 미래에셋증권을 비롯해 NH투자증권, 국민은행, 우리은행이 참석했다.

미래에셋증권 이남곤 연금1부문대표는 “이번 퇴직연금 통합운영은 국내 최초 사례인만큼 성공적인 운영모델이 될 수 있도록 전사적 역량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메가경제=황동현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