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취업자 54만 명 증가…30대만 12만 명 감소

김형규 기자 / 기사승인 : 2021-08-11 11:11:19
  • -
  • +
  • 인쇄
취준생 7만 명, 구직단념자 5만 명 증가
보건·사회복지업종 취업자 24만 명 늘어

지난달 전체 취업자는 54만 명 이상 증가했으나 30대 연령층에서는 오히려 12만 명가량 감소했다. 또한, 취업 준비자는 7만 명 가까이, 구직을 포기한 사람은 약 5만 명 늘어났다.


통계청이 11일 발표한 ‘2021년 7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 7월 국내 전체 취업자 수는 2764만 8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약 54만 2000명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 7월 경제활동인구 구조 [통계청 제공]

  

고용률은 전반적으로 모든 연령대가 올랐으나 30대에서만 0.1%포인트 줄어 약세를 보였다. 20대 16만 명 대, 40대 1만 명, 50대 11만 명, 60세 이상 연령대에서 약 36만 명 증가했으나 30대에서만 12만 2000명 감소했다.

경제활동을 하지 않는 인구는 전년 동원 대비 3만 명 감소했으나 그중 취업 준비자와 구직단념자는 오히려 각각 6만 7000명, 5만 2000명 증가했다. 경제활동인구로 집계되지 않는 이들의 증가가 전체 취업자 수 상승에 영향을 끼쳤을 것으로 보인다.
 

전반적인 취업자 증가에도 업종별로 양지와 음지가 확연히 갈렸다. 

 

로나19 장기화로 비대면 문화의 타격을 입는 도·소매업(-18만6000명)과 협회·단체·수리·기타개인서비스업(-5만명)에서는 각각 5.3%, 4.1% 감소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규제의 제약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예술·스포트·여가관련서비스업(-2만8000명) 역시 5.5%가 줄었다.


특히 경제적 타격이 커 직원 없이 홀로 운영하는 자영업자가 늘었다. 직원을 고용한 자영업자는 7만 명 감소했으나 고용원이 없는 자영업자는 8만 7000명이나 증가했다.  
 

▲ 7월 연령계층별 고용률 현황. [통계청 제공]

 

반면 인력 보충이 필요했던 보건업과 사회복지 관련 업종에서는 취업자가 눈에 띄게 늘었다.


보건업·사회복지서비스업에서 9% 늘어나 23만 7000명이 증가했다. 비대면 소비문화의 정착으로 운수·창고업도 8.2% 늘어 12만1000명 증가했다.

최근 경기회복세에 힘입어 건설업도 4.6%가 늘어난 9만 2000명이 증가했다.  

[메가경제=김형규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