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이영표·조원희 에어하키로 '퀀텀키퍼'와 재대결

김형규 기자 / 기사승인 : 2021-04-23 11:19:31
  • -
  • +
  • 인쇄

SK텔레콤(대표 박정호, 이하 SKT)은 23일 양자보안 5G 스마트폰 ‘갤럭시 퀀텀2’ 공식 출시를 맞아 일반 대중에 양자 보안 기술을 보다 쉽고 재미있게 알리기 위한 ‘퀀텀 키퍼’ 시즌2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이벤트는 전작(갤럭시 A 퀀텀) 출시 당시 유튜브 조회수 700만 뷰로 화제가 된 로봇 골키퍼와의 대결에 이은 두 번째로, 전 축구 국가대표 이영표, 조원희 선수가 한층 업그레이드된 ‘로봇 골키퍼’와 축구가 아닌 에어하키로 종목을 바꿔 승부차기 맞대결을 펼친다.
 

▲ 축구스타 이영표·조원희 선수가 양자보안을 상징하는 로봇 골키퍼를 상대로 골을 넣는 이벤트 ‘퀀텀 키퍼’ 시즌2 이벤트에 참가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제공]

 

코로나19 상황에 맞춰 무관중으로 진행된 두 선수의 도전 결과는 오는 25일부터 조원희 선수 유튜브 계정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SKT는 서울 홍대입구에 위치한 ICT(정보통신기술) 멀티플렉스’T-Factory’에서 실제 고객들이 ‘로봇 에어하키 골키퍼’에 도전할 수 있는 행사도 오는 5월 중순부터 약 한 달간 진행할 계획이다.
 

▲ 축구스타 이영표·조원희 선수가 양자보안을 상징하는 로봇 골키퍼를 상대로 골을 넣는 이벤트 ‘퀀텀 키퍼’ 시즌2 이벤트에 참가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제공]

 

한편, ‘갤럭시 퀀텀2’는 예약 판매(4/13~19) 결과 2050세대 남녀 전체에서 고른 예약 분포를 보이며 금융‧재테크에 대한 관심이 높은 중장년층에서부터 합리적인 소비를 추구하는 MZ세대까지 세대를 넘나드는 지지를 얻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명진 SKT 마케팅그룹장은 “퀀텀2의 향상된 양자보안 기술을 금융‧결제‧인증 등 서비스 영역에 지속적으로 적용함으로써 '보안폰=SKT퀀텀'이라는 고유의 영역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메가경제=김형규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