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그룹, 설 명절 맞아 협력사 대금 900억 조기 지급

김형규 기자 / 기사승인 : 2022-01-26 11:47:05
  • -
  • +
  • 인쇄
40억 원 규모 지역 특산품 설 선물 증정

한화그룹은 주요 계열사들이 설 명절을 앞두고 약 1500여 개 협력사 대금 900억 원가량을 현금으로 조기 지급한다고 26일 밝혔다.

명절을 앞두고 협력사의 자금 운용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설‧추석 명절마다 대금을 조기에 지급해 왔다.
 

▲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사진=한화그룹 제공]

 

계열사별로는 한화 121억 원, 한화솔루션 277억 원, 한화에어로스페이스 144억 원, 한화디펜스 114억 원, 한화토탈 90억 원, 한화시스템 70억 원 등 약 900억 원의 대금을 평소보다 최대 54일 정도 앞당겨 현금으로 지급한다.

또한 지역 특산품 등을 구매해 사내 상주 협력업체‧용역직원과 주요 고객들에게 설 선물로 증정할 계획이다. 이를 위한 지역 특산품 구매 금액은 총 40억 원 규모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70년 역사에 걸맞은 깊은 책임감으로 한화가 다 함께 살아갈 밝은 미래를 만드는 데 앞장서야 한다”며 “정도경영과 나눔의 가치를 적극 실천해 나가자”고 강조한 바 있다.

이외에도 주요 계열사들은 지역 사회를 위한 나눔 활동도 병행한다. 복지관‧봉사센터를 통해 기초수급세대 등 소외계층에게 식료품‧도시락 등을 지원하는 활동을 진행한다.

 

[메가경제=김형규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