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5~59세 8월 둘째주 접종은 지역구분없이 화이자 백신 사용

류수근 기자 / 기사승인 : 2021-08-02 15:53:21
  • -
  • +
  • 인쇄
60~74세 미접종자 2일 오후 8시부터 사전예약...5일부터 AZ 백신 접종

55∼59세에 대한 8월 둘째 주 코로나19 백신 접종도 지역구분 없이 화이자 백신으로 이뤄진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정은경 단장(질병관리청장)은 2일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8월 둘째 주(8월 9~15일)에 시행되는 55~59세 접종 또한 첫째 주와 동일하게 지역구분 없이 화이자 백신으로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어 “8월 둘째 주에 예방접종 일정이 예정되어 있는 분들께는 접종일 전에 백신 종류 등을 문자로 개별 안내할 예정”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다만 모더나 백신만 접종하는 위탁의료기관 591개소의 경우는 모더나 백신으로 접종한다.
 

▲ 2일 0시 기준 코로나19 예방접종 현황. [출처=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현재 국내에서는 아스트라제네카, 화이자, 얀센, 모더나 등 4가지 백신으로 예방접종이 진행되고 있다. 아스트라제네카와 화이자, 모더나 백신은 2차례 접종이 필요하고 얀센 백신은 1차례 접종으로 끝난다.

또 ‘코로나19 예방접종 8~9월 시행계획’에 따라, 코로나19에 감염되면 중증이나 사망 위험이 높은 요양병원·시설 등의 신규 입원자나 입소자, 60세 이상 고령층 미접종자를 대상으로 한 접종도 시행된다.

요양병원·시설 등의 입원·입소·종사자 중 신규자와 미접종자 중 희망자에 대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50세 이상)으로 접종이 이뤄진다.

이들을 대상으로 지난달 27일부터 실시된 접종은 8월 31일까지 가능하며, 요양병원은 자체접종으로, 취약시설은 시설계약 의사나 보건소가 방문해 접종한다.

정 단장은 60~74세 연령층 중 미접종자에 대해서도 상반기와 동일하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으로 접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60~74세는 2일 오후 8시부터 8월 31일까지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 시스템’ 홈페이지나 콜센터(1339, 지자체)를 통해 사전예약할 수 있다.

이들은 거주지 등에 관계없이 방문 가능한 전국 보건소를 통해 8월 5일부터 9월 3일까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8주 간격)으로 접종받을 수 있다.

75세 이상은 별도 기간 없이 예방접종센터에서 개별 예약 후 화이자 백신으로 접종을 지속하고 있다.

60세 이상도 다른 연령층과 동일하게 SNS 당일 예약이나 예비명단을 통해 위탁의료기관에서 mRNA(메신저리보핵산) 백신(화이자 또는 모더나) 접종이 가능하다.

정 단장은 8월 백신 도입 현황과 계획도 설명했다.

▲ 2021년 백신 도입 현황 및 계획. [출처=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3일 개별 계약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18만2천 회분이 들어올 예정이며, 이를 시작으로 8월에는 약 2860만 회분의 백신이 공급될 예정이다.

백신별로는 개별 계약된 아스트라제네카와 화이자 백신 약 1730만 회분, 모더나 백신 1046만 회분, 국제 백신공동구매 프로젝트인 ‘코백스(COVAX)’를 통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83만5천 회분이 공급될 계획이다.

모더나 백신 공급물량은 8월 배정 물량 850만 회분에다 지난달 공급이 연기된 물량 196만 회분을 합친 수치다.

정 단장은 “백신별 세부적인 공급 일정은 제약사와 협의되는 대로 공개 가능한 범위에서 안내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추진단에 따르면, 2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1회 이상 실시한 사람은 1947만2376명으로 전 국민의 37.9%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이 중 접종완료자(얀센 백신 1회 접종자 포함)는 714만6409명으로, 전 국민의 13.9%이다.

연령대별 인구 대비 접종률은 1차 접종 기준으로 60대 86.9%, 70대 89.5%, 80세 이상 80.5%이며, 7월 마지막 주부터 접종이 시작된 50대는 31.3%가 1차접종을 끝냈다.

 

[메가경제=류수근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