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국립중앙극장·콘텐츠웨이브와 전통공연 활성화 맞손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05-10 17:26:22
  • -
  • +
  • 인쇄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국립중앙극장(극장장 김철호), 콘텐츠웨이브(대표 이태현)와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전통 공연 활성화와 5G 콘텐츠 확보를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SKT는 국립극장이 기획하는 다양한 전통 공연을 5G·AI 등 첨단 ICT 기술들을 활용해 디지털 영상 콘텐츠로 제작하고,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플랫폼인 ‘웨이브(Wavve)’와 SK브로드밴드의 모바일 서비스인 ‘모바일 Btv’를 통해 무료로 선보일 예정이다. 

 

▲ 김창현 SK텔레콤 미디어서비스혁신팀장(오른쪽)과 강성구 국립극장 공연전시부장(중앙)과 이희주 콘텐츠웨이브 대외협력실장 [사진=SK텔레콤 제공]


3사가 선보일 디지털 영상은 첨단 IT 기술들을 통해 ▲특정 악기의 소리나 연주자를 선택해 시청할 수 있는 멀티 뷰ᆞ멀티 오디오 ▲다양한 각도에서 공연을 감상할 수 있는 멀티 앵글 ▲해설 영상 및 연주자 인터뷰 등으로 구성된다.

SKT는 공연 현장에 카메라 14대, 마이크 40대를 배치해 최소 5개 이상의 앵글과 출연진의 표정 및 숨소리까지 생생하게 영상에 담을 계획이다. 또한 분할 화면, 4배 확대 기능 등을 제공해 그동안 놓치기 쉬웠던 장면들도 볼 수 있게 할 계획이다.

SKT는 5G 기반 공연 콘텐츠 활성화를 위해 지난해 국내 최대 클래식 공연기획사인 크레디아(회장 정재옥)와 함께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연주회, 임동혁과 리처드용재오닐 공연 등 총 4개 작품을 제작해 방송했다.

지난해 11월 말부터 올해 3월까지 웨이브와 Btv 로 유료로 방송되면서 클래식 애호가들에게 호응을 얻어 5G 콘텐츠의 가능성을 확인한 바 있다.

이재광 SKT 미디어사업지원그룹장은 “이번 협력을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전통공연의 활성화는 물론, 고객들에게 5G 기반의 전통공연 감상이라는 새로운 즐거움을 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국립중앙극장 김철호 극장장은 “웨이브-SKT와의 이번 업무협약으로 국립극장의 고품질 공연실황을 시공간적 제약에 구애받지 않고 익숙한 플랫폼을 통해 누구나 편리하게 즐길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며 “단순한 업무협력을 넘어 공공예술기관과 민간 기업이 전통 예술의 저변 확대를 위해 한데 뜻을 모았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깊다”고 말했다.

이태현 콘텐츠웨이브 대표는 “전통공연과 웨이브의 만남을 계기로 더 많은 분들이 문화공연을 편리하게 즐길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