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과 백신 협력 통해 화이자 100만회분 도입...12월에 분할 반환

류수근 기자 / 기사승인 : 2021-09-22 22:22:59
  • -
  • +
  • 인쇄

영국과의 백신 협력을 통해 화이자 백신 100만회 분이 도입된다.

강도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2차관)은 22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가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정례 브리핑에서 “한국과 영국 정부 간 백신 상호 공여 약정이 22일 체결됐다”며 이렇게 밝혔다.
 

▲ 강도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2차관)이 22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다. [세종=연합뉴스]

강 차관은 “이에 따라 우리 정부는 영국 정부로부터 화이자 백신 100만 회분을 공급받고, 이를 12월 중 분할해 반환하게 된다”며 “구체적인 공급 일정은 현재 협의 중”이라고 덧붙였다. 오는 25일부터 순차적으로 국내에 들어올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 영국으로부터 도입될 백신은 50대 연령층과 18~49세 청장년층의 2차 접종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강 차관은 “한국과 영국 양국은 그간 코로나19와 기후변화 대응 등 국제사회의 각종 현안에 있어 협력해왔다”며 “지난 8월 말부터 백신의 효율적 활용을 위해 백신 상호 공여를 논의해 왔다”고 설명했다.

특히, 양국은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개최된 한-영 정상회담 등의 주요 외교행사를 계기로 상호 공여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를 강화하고, 조속한 약정 체결 의지를 확인했다.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일(현지시간) 뉴욕 주유엔대표부 양자회담장에서 열린 보리스 존슨 영국총리와의 한·영 정상회담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욕=연합뉴스]

유엔총회 참석 길에 열린 한·영 정상회담 당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한국과 영국 간에 백신 교환을 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고, 문 대통령은 “백신 교환은 한-영 우호 관계를 잘 보여 주는 사례로, 백신 교환을 계기로 한영 관계가 더욱 공고해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정부는 영국으로부터 화이자 백신 100만 회분이 도입됨에 따라 10월 말 전국민 70% 2차 접종의 안정적 달성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강 차관은 “정부는 앞으로도 코로나19 백신의 국내 도입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지속할 계획”이라며 “10월 말까지 전 국민의 70% 2차 접종을 위한 백신 수급은 안정적으로 가능한 상황으로 이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전 세계적으로 백신의 수급시기 차이로 인해서 상호 공여와 재구매 등 논의가 활발해지고 있으므로 백신의 효율적 활용을 위한 국제 협력에도 참여하겠다”고 덧붙였다.

 

[메가경제=류수근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