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엔지니어링, 美 신재생연료 생산 '어반X 재생 디젤 정유공장' FEED 수주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05-10 23:55:35
  • -
  • +
  • 인쇄

현대엔지니어링이 미국에서 폐유를 활용한 신재생연료 생산시설에 대한 FEED(Front End Engineering Design, 기본설계) 용역을 수주하며 신재생에너지 사업 확장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현대엔지니어링은 미국 친환경 신재생연료 신생 기업인 어반X(UrbanX)가 발주한 '어반X 재생 디젤 정유공장' 기본설계 용역 본계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 어반X 재생디젤 정유공장 위치도 [현대엔지니어링 제공]


특히, 이번 FEED 용역 계약은 EPC 공사 계약과 연계해 체결돼 현대엔지니어링은 추후 발주될 약 4000억 원 규모의 본공사도 연이어 따낼 수 있을 전망이다.

이번 사업은 미국 캘리포니아주 LA에서 북쪽으로 약 150km 떨어진 곳에 위치한 베이커즈필드(Bakersfield)에 폐식용유, 폐동물성유지 등을 원료로 친환경 재생 디젤을 생산하는 정유공장을 건설하는 프로젝트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이번 기본설계 용역을 OBCE(Open Book Cost Estimation) 방식으로 약 9개월에 걸쳐 수행한다. OBCE 방식은 기본설계를 수행하며 EPC 공사 견적에 대한 상세 내역을 발주처와 투명하게 공유하는 것으로, 안정적인 수익 확보가 가능하다.

한편, 이번 수주는 글로벌 시장다변화와 미국 화공플랜트시장 집중 공략을 위해 지난 2019년 새로 설립한 현대엔지니어링 미국 휴스턴 지사의 역할이 주효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미국 지역에 특화된 영업인력을 투입해 현지 협력 네트워크를 대폭 확장하고, 이를 통해 선제적으로 입수한 사업 정보를 기반으로 적극적인 영업활동에 나서 수주에 성공할 수 있었다는 것이다.

특히, 발주처인 어반X는 추후 미국 서부해안에 신재생 디젤 및 항공유 생산설비를 추가 건설한다는 계획을 갖고 있어 현대엔지니어링과 배타적인 협력파트너로서 추후에도 함께 사업수행에 나설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탄소중립·친환경시대를 맞아 신재생에너지 사업참여를 통한 시장 선점에 성공한 점도 고무적이라는 평가다.

'어반X 재생 디젤 정유공장'은 하루 5300배럴의 폐식용유 및 폐동물성 유지를 열분해한 후 수소 반응을 통해 재생 디젤, 가솔린, 납사, LPG, 제트연료 등을 생산할 수 있다. 폐식용기름을 재활용해 연료를 생산해낸다는 점에서 친환경적 신재생에너지 기술로 각광받고 있다.

특히, 주 생산품인 ‘재생 디젤(Renewable Diesel)’은 기존 연료 첨가물로 사용되던 ‘바이오디젤(Biodiesel)’보다 월등히 발전된 형태의 신재생연료로 별도의 첨가물없이 바로 연료로 사용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탄소 배출도 월등히 적어 지속가능한 친환경 연료로 평가받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어반X 재생 디젤 정유공장' 기본설계 용역은 적극적인 신시장개척 전략을 바탕으로 맺은 성과”라며 “고품질 설계를 통해 글로벌 Top-tier 수준의 당사 설계 역량을 대외적으로 입증하고, 이를 발판으로 추후 세계 각국에서 발주되는 다양한 분야의 신재생에너지 사업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