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당진제철소 직원, 15억대 니켈 빼돌려 팔아치우다 '덜미'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10-28 00:50:11
  • -
  • +
  • 인쇄

현대제철 직원이 회사에서 15억 원 규모의 니켈을 상습적으로 몰래 빼돌려 팔아치우다 덜미를 잡혔다. 

 

▲ 사진=당진경찰서 홈페이지


당진경찰서는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40대 직원 A 씨를 상습절도 혐의로 구속해 검찰에 넘겼다고 27일 밝혔다.

A 씨는 자신이 다니던 회사 공장에서 지난해 3월부터 최근까지 100여 차례에 걸쳐 시가 15억 원에 달하는 니켈을 훔치고, 50대 장물업자 50대 B 씨에게 이를 절반 가격으로 팔아넘긴 혐의를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A 씨는 감시가 소홀한 퇴근 시간대에 자신의 차량에 니켈을 실어 나른 것으로 드러났다.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