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디펜스, '레드백' 경험 발판 삼아 美 차세대 장갑차 개념설계 참여

박종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07-26 05:59:16
  • -
  • +
  • 인쇄

- 오시코시-한화 팀 1차 관문 통과, 총 54조원 상당 - 

 

한화디펜스(대표이사 손재일)가 미 육군 차세대 유·무인 복합 운용 보병전투장갑차 개념설계에 도전한다.

지난 23일 미 육군은 선택적 유인차량(OMFV) 개발 사업의 2단계 개념설계에 참여할 5개 경쟁 후보 중 하나로 오시코시-한화 컨소시엄을 꼽았다.
 

▲사진 = 한화디펜스 제공

 

OMFV 사업은 현 M2 브래들리 장갑차 3500여대를 교체하기 위해 진행되는 미 육군 현대화 사업의 핵심 과제로 총 사업비 약 54조원에 달한다.

지난 4월부터 입찰 제안서 접수가 시작됐다. 제너럴다이내믹스, BAE시스템즈, 라인메탈 디펜스 등이 이끄는 6개 이상 글로벌 컨소시엄과 방산기업이 경쟁에 뛰어든 상태.

한화디펜스는 미국의 군용차량 개발업체인 오시코시 디펜스의 협력사로 입찰에 참여했다.

이번에 선정된 5개 후보는 향후 15개월 동안 미 육군이 제시한 주요 요구사항에 맞는 개념연구와 설계작업을 수행한다.

이후 2023년경 상세설계와 시제품 개발을 맡을 3개 후보가 압축되며, 2027년 하반기 최종 사업자가 발표될 전망이다.

한화디펜스는 한국 육군 K21 보병전투장갑차와 호주 시장을 겨냥해 개발한 레드백 장갑차 개발로 쌓은 독자적 기술력과 경험으로 세계 최대 방산시장에 도전한다.

이를 위해 지난 5월 한화 미국법인을 설립하고, 양국 전문 엔지니어를 채용하는 등 본격적인 경재모드에 돌입했다.

오시코시-한화팀의 구상은 레드백 장갑차를 기반으로 하고 있다.

레드백은 한화디펜스가 이스라엘과 호주, 캐나다 등 글로벌 방산기업들과 손잡고 개발한 5세대 보병전투장갑차로, 지난 2019년 호주 LAND 400 3단계 차세대 궤도장갑차 도입 사업의 최종 2개 후보 기종 중 하나로 선정돼 호주 육군 최종 시험평가를 치르고 있다.

한화디펜스 손재일 대표이사는 “한국 대표 방산기업이 세계 최대 방산 시장인 미국에서 글로벌 방산 기업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최첨단 전투장갑차 개발 프로젝트에 본격 경쟁하게 된 것에 대해 기업은 물론 국가 방위산업 측면에서도 자부심을 느낀다”면서 “레드백 등 한화디펜스가 보유한 최첨단 장갑차 개발의 기술력과 역량을 결집해 미국 OMFV 사업에서 최선의 결과가 나올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메가경제=박종훈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