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은행, ESG특화상품 'NH농식품그린성장론' 1조원 돌파

황동현 기자 / 기사승인 : 2021-06-14 11:04:14
  • -
  • +
  • 인쇄


NH농협은행(은행장 권준학)은 지난 11일 ESG실천 우수농식품기업 지원을 위한 NH농식품그린성장론 잔액이 1조원을 돌파했다고 14일 밝혔다.

지난 3월 상품 출시 4개월만에 대출잔액 5000억원을 돌파한 이후, 불과 2개월여만에 다시 1조원을 넘어설 정도로 성장속도가 가파르다. 친환경·사회적 농업·농식품기업을 지원하는 대표 여신상품으로 입소문을 타면서 대출 증가속도가 점점 빨라지는 추세다.
 

▲ NH농협은행(은행장 권준학)의 ESG실천 우수농식품기업 지원을 위한 NH농식품그린성장론 잔액이 1조원을 돌파했다 [사진=NH농협으냉 제공]

또한, 대부분 중소기업, 농업인, 개인사업자 위주 여신상품으로 평균 대출금액이 2~3억원이라는점을 감안하면 출시 7개월만에 1조원 돌파는 주목할 만하며 이는 농협은행이 추구해온 농업·농식품 기업지원과 ESG우수기업 지원을 위한 노력의 결실이라고 볼 수 있다.

농협은행은 ESG라는 표현이 본격적으로 사용되기 이전부터 매년 2조원 이상을 농식품기업에 자금 지원하며 친환경 농식품기업·신재생에너지 활용기업·스마트팜 농가 등의 성장을 지원해왔다. 여기에 농식품기업컨설팅, 농업금융컨설팅을 통해 업체 맞춤형 경영 해법 지원으로 농업·농식품분야 ESG 확대에 지속적으로 앞장서 왔다.

NH농식품그린성장론 출시 및 단기간 1조원 달성은 농업·농식품분야 ESG 실천기업에 대한 금융지원 확대 발판을 공고화했다는 평가다. 농협은행은 NH농식품그린성장론 등의 지원 성과를 바탕으로 6월 현재 전체 농식품기업여신 잔액이 26조 5000억원을 넘어섰다.

농협은행은 앞으로도 농식품금융 전문은행으로서 지속적인 자금 지원뿐만 아니라, 그린분야 내부 전문가인 GD(Green Director) 육성, 대외적으로는 ESG 실천 우수기업 지속 발굴을 통해 친환경·저탄소 사회 구축에 더욱 힘을 보탤 예정이다.

권준학 은행장은 “농업·농식품기업에 대한 지원이 ESG 실천이라는 사명감을 갖고, 정부의 그린뉴딜 사업에 부응하여 농업인 지원 및 농산업 가치 제고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메가경제=황동현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