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84% 수도권 4단계 연장 찬성...국민 89.6% "코로나로 스트레스 느껴"

류수근 기자 / 기사승인 : 2021-08-03 13:43:56
  • -
  • +
  • 인쇄
미접종자 접종의향 84.1%...전월 대비 6.8%p 상승
무증상 또는 경증 환자 자가치료 76.5%가 찬성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 연장에 대해 국민 10명 중 8명 이상이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코로나19로 인해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답한 국민은 더 높아져 90%에 근접했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3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복지부 브리핑룸에서 행한 비대면 브리핑에서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코로나19 관련 인식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코로나19 대국민 인식조사는 사회적 거리두기 등 방역정책에 대한 여론조사를 통해 국민의 인식을 바탕으로 방역정책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 매월 정기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이번 조사는 지난 7월 27일부터 29일까지 3일간 전국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의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 방역 정책에 대한 의견. [출처=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조사 결과, 지난 7월 23일부터 시행한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연장 조치에 대해 찬성하는 의견이 84.0%로 나타났다. 반대하는 의견은 12.8%에 그쳤다.

현재와 같은 강력한 방역조치(수도권 4단계, 비수도권 3단계)를 언제까지 유지하는 것이 적절한지에 대해서는 다양한 의견이 존재했다. 당초 계획된 8월 8일까지만 유지하자는 의견이 15.7%인 반면, 8월 말까지와 9월 말까지가 각각 25.1%였고, 11월 말까지가 적절하다는 의견도 20.3%에 달했다.

자영업자들도 9월 말까지 유지하자는 의견이 25.3%, 11월 말까지 유지하자는 의견은 25.3%로 일반 국민과 비슷한 수준으로 응답했다.

▲ 우리나라가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정도. [출처=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4차 대유행’이 여전히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우리나라가 코로나로부터 안전하다는 응답은 28.0%로 한 달 전보다 약 22.8%포인트(P)나 큰 폭으로 떨어졌다.

▲ 코로나19로 스트레스 받는 정도. [출처=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반면, 코로나로 인해 스트레스를 받는다는 응답은 89.6%로 한 달 전보다 11.4%포인트 더 올랐다.

그만큼 ‘4차 대유행’에 접어들면서 많은 국민들이 국내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불안함을 느끼고 있고, 이로 인해 대다수가 정신적 스트레스를 경험하고 있다고 해석할 수 있다.

▲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받을 의향. [출처=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코로나19 백신 미접종자 중 예방접종을 받겠다는 응답은 84.1%로 한 달 전보다 6.8%포인트 상승했다. 미접종자의 접종의향이 지속적으로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60대 이상의 미접종자는 82.5%가, 50대는 94.6%가 백신을 맞겠다는 의향을 보였다.

접종자들은 접종 후에도 98.8%가 방역수칙을 잘 준수하고 있으며, 주변에 예방접종을 추천할 의향도 96.3%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됐다.

접종을 받으려는 이유로는 ‘나로 인해 가족이 코로나19 감염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가 76.7%로 가장 많았고, 이어 ‘코로나19 감염이 걱정되어서’가 62.1%, ‘우리 사회의 집단면역을 형성하기 위해서’가 54.8%로 각각 나타났다.

반면, 접종을 망설이는 이유로는 ‘이상 반응에 대한 우려’가 69.2%로 가장 많았으나 지난달에 비해서는 큰 폭(16.2%포인트)으로 줄었다. ‘원하는 백신을 맞을 수 없어서’라는 응답도 28.6%로 한 달 전보다 2.7%포인트 낮아졌다.

또, 의료체계와 관련해서 무증상 또는 경증 환자가 생활치료센터 대신 집에서 치료를 받는 자가치료의 도입에 대해서는 76.5%의 응답자가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50대와 60대 이상의 찬성률은 각각 79.0%, 79.6%이었고, 20대는 65.0%였다.하지만 본인이 무증상 또는 경증 환자가 된다면 자가치료를 받겠다는 응답은 55.8%였으며, 38.9%는 생활치료센터 입소를 선호한다고 응답해 자가치료 도입 찬성률과 다소 차이를 보였다.

▲ 정부가 중점적으로 추진해야할 방역정책. [출처=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정부가 중점적으로 추진해야 할 방역정책'을 묻는 질문에는 '더 많은 국민이 백신을 접종할 수 있도록 하는 예방접종 관련정책'이 48.0%, '더 많은 백신을 확보하고 조기에 들여오는 백신 확보 관련 정책'이 46.3%였다. 그만큼 백신 확보와 접종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이 높다고 해석할 수 있다.


이어 '강력한 방역수칙 적용을 통한 코로나19 확산 억제정책'이 33.8%, '변이바이러스 유입 통제를 위한 감염정책'이 25.5%, '현재 상황에 맞는 사회적 거리두기 등 현실적인 방역수칙 정비'가 24.5%, '코로나19 재유행에 대비한 보건의료체계 정비'가 16.3% 순이었다.
 

손 반장은 “정부는 이렇듯 정기적인 여론조사를 통해 국민 여러분의 의견을 듣고 이를 최대한 반영해서 국민과 함께 하는 방역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메가경제=류수근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