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 심리 못 쫓아가는 규제...대형마트에 이어 복합쇼핑몰도?

박종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07-26 14:05:27
  • -
  • +
  • 인쇄
의무휴업에 62.6% 반대...주말 말고 언제 쇼핑?
▲스타필드 내부 전경 (사진 = 신세계프라퍼티 제공)

 

2012년 1월 대형마트 의무휴업에 이어, 복합쇼핑몰도 마찬가지 규제가 적용될지 모르는 가운데, 경영단체가 대중 의식조사 결과를 내놨다.

대한상공회의소(회장 최태원)는 25일 최근 6개월 이내 복합쇼핑몰을 방문한 서울, 수도권 소비자 1000명으로 대상으로 한 ‘복합쇼핑몰에 대한 소비자 인식 및 이용실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복합쇼핑몰은 쇼핑, 오락, 업무 기능이 집적돼 문화와 관광시설 역할을 하는 점포를 말한다.

현재 국회는 복합쇼핑몰도 대형마트처럼 월 2회 공휴일 의무휴업을 도입해야 한다는 유통산업발전법 개정안을 논의 중에 있다.

이와 같은 의무휴업 규제애 대해 응답자 62.6%는 반대 의사를 밝혔다. 찬성은 18.9%.

의무휴업에 반대하는 이유로 '주말에 쇼핑이 불가능해 불편해서'라고 답한 이가 69.6%로 가장 많았다. 또 '규제해도 전통시장, 골목상권 활성화에 도움 안 돼서'라고 답한 이는 56.7%, '소비자 선택폭 제한' 53.5%, '의무휴업으로 입점 소상공인 동반피해' 26.7% 순이었다. '방문객 감소로 주변상권에 부정적 영향'이라고 답한 이도 17.6%였다.

대형 유통기업을 타깃으로 한 이러한 규제는 전통시장이나 골목상권 보호가 주된 논리의 한 축이었다. 하지만 이미 10년 가까이 시행 중인 대형마트 규제가 과연 얼마나 효과적이었는지에 대해선 논란이 지속 중이다.

이번 설문에서 의무휴업 제도가 도입돼 복합쇼핑몰을 이용하지 못할 경우 '전통시장, 골목상권을 이용하겠다'는 응답은 12.6%에 불과했다.

서용구 숙명여대 교수는 “코로나19 여파로 유통시장의 중심이 빠르게 온라인으로 넘어가는 상황에서 대형마트와 전통시장 등 오프라인유통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고, 대형마트를 규제해도 중소상인이나 전통시장이 살아나지 않았다”면서 “복합쇼핑몰에 대한 영업규제 도입은 과도하다“고 말했다.
 

▲자료 = 대한상의 제공

 

한편, 복합쇼핑몰 이용 실태를 보면 대다수인 77.2%가 시간적 여유가 많은 주말에 찾았다. 또 가족과 함께 찾는 이들이 58.6%로 가장 많았다.

방문 때마다 평균 2.8시간 가량 체류하며, 평균 지출금액은 15만7000원으로 집계됐다.

주로 구입한 상품은 의류(75.4%), 패션·잡화(58.8%), 식료품(52.5%), 생활용품(49.1%), 화장품(22.2%), 서적(20.8%) 순으로 조사됐다.

복합쇼핑몰 방문 전후로 인근 지역이나 주변 다른 곳을 방문한 경험이 있다고 답한 이들은 60.4% 였다. 특히 식당, 커피숍 등 요식업체(76.2%), 주변상가(40.7%), 유명관광지등 지역명소(28.8%)를 차례로 꼽아, 복합쇼핑몰이 지역경제에도 일정부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서덕호 대한상의 유통물류진흥원장은 “복합쇼핑몰과 골목상권·전통시장간 경합관계가 미약하고, 복합쇼핑몰에 입점한 중소상공인도 정책적 보호대상이며, 영업규제의 도입 효과도 불확실하다”면서, “규제보다는 혁신과 상생의 길을 선택하는 지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메가경제=박종훈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