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광석 우리은행장 1년 연임···안정과 내실 성과

황동현 기자 / 기사승인 : 2021-03-04 17:13:20
  • -
  • +
  • 인쇄
우리프라이빗에퀴티자산운용 대표에 김경우 現대표
▲ 권광석 우리은행장 [사진=우리은행 제공]

 

[메가경제=황동현 기자] 권광석 우리은행장이 연임에 성공했다.

 

우리금융은 4일 자회사대표이사후보추천위원회(이하 우리금융 자추위)를 개최하고 우리은행장 최종 후보로 권광석 은행장을 추천했다고 밝혔다.

우리금융 자추위는 "권광석 우리은행장이 취임 후 코로나19 사태 등 어려운 대내외 금융환경 속에서도 조직 안정과 내실을 기하고 있고, 급변하는 디지털 환경에 신속하게 대응하고 있는 점, 영업점 간 협업 체계를 도입해 영업력을 강화하고 있는 점 등 경영의 연속성 등을 고려해 권광석 행장을 추천했다"고 밝혔다.

이어 “작년의 경영성과가 부진한 상황 하에서 올해의 경영성과 회복이 중요하다는 점을 감안해 권광석 은행장의 임기를 1년 더 연장하여 경영성과를 회복할 수 있도록 최종후보로 추천했다”고 말했다. 

 

권 행장의 연임배경에는 당장의 실적보다는 조직의 안정과 영업 경쟁력 회복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평가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최종 후보로 추천된 권광석 행장은 은행 임추위 및 이사회에서 최종 결정된다.

또한, 우리금융 자추위는 자회사인 우리프라이빗에퀴티자산운용 대표이사 최종 후보로 김경우 現대표(임기 1년)를 추천했다.

김경우 대표는 JP모건, 모건스탠리 등의 해외 금융투자회사를 거쳐 2018년 3월부터 우리프리이빗에퀴티자산운용 대표이사로 재임 중이며, 부임 이후 지속적인 실적 개선을 통한 2020년도 흑자 전환 성과 등을 인정받아 연임에 성공했다.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