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수동 이마트 본사, 1조원에 크래프톤 품에

박종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6 07:11:00
  • -
  • +
  • 인쇄
부동산 자산 연이은 처분...모은 실탄 쓰는 것도 팍팍

이마트 성수동 본사가 게임기업 크래프톤에 팔린다.

이마트는 3.3㎡ 당 1억원 중반대 낙찰가로 1조원 가량 현금을 손에 쥘 것으로 보인다.
 

▲사진 = 이마트 제공

 

이마트 본사 매각 자문사인 CBRE는 14일 미래에셋자산운용-크래프톤 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이마트 본사 건물은 연면적 9만9000㎡ 규모로 지난 2001년 준공됐다.

지하 3층~지상 20층 규모며, 특히 최근 성수동 인근 땅 값이 크게 올랐단 점이 주목할 만하다.

그렇다해도, 이번 인수가 규모는 상당한 수준. 부동산업계 한 관계자는 “일대 시세가 3.3㎡ 당 1억2000만원 가량으로 보고 있는데, 당초 숏리스트 선수들 중에서도 1조원 이상을 써냈다는 얘기를 들었다”며 “이 가격이라면 1억6000만원 상당의 규모고, 시세보다 30% 가량 높이 쳐준 셈”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9월 30일 진행된 본입찰에선 이지스자산운용-KKR 컨소시엄, 코람코자산신탁 컨소시엄, 마스턴투자운용-현대엔지니어링 컨소시엄, 태영건설-이스턴투자개발 컨소시엄 등이 뛰어든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건물엔 이마트 본사와 성수점이 입점해 있다.

따라서 매각 후 재임차하는 세일앤리스백 방식으로, 재개발 이후 성수점이 신축 건물 일부에 다시 입점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인수에 참여한 크래프톤은 본사 사옥으로 쓸 가능성이 크다. 크래프톤은 상반기 주총서 본점 소재지를 판교에서 서울로 변경하는 정관 개정을 통과시킨 바 있다.

신세계그룹 핵심 계열사인 이마트는 최근 부동산 자산들을 연이어 처분하며 유동성을 확보하고 있다.

2019년 말 전국 13개 이마트 매장을 마스턴투자운용에 매각해 9500억원 가량을 끌어모았다.

2020년 3월엔 서울 마곡부지를 팔며 8160억원, 2021년 4월엔 이마트 가양점을 6800억원에 팔았다.

그도 그럴게, 이마트는 올 상반기 유통가에서 가장 뜨거운 소식이었던 이베이코리아 인수에 3조4000억원을 썼다.

SK그룹으로부터 야구단을 인수해 SSG랜더스를 출범하기도 했다.

M&A 투자로 4조3000억원 가량을 쏟아부은 셈이다.

 

 

[메가경제=박종훈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