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3년 러시아 진출 오리온, 누적매출 1조원 금자탑

박종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07-29 08:45:11
  • -
  • +
  • 인쇄
중국, 베트남 이어 글로벌시장 개척 새 전기 맞아

일찌감치 해외 시장으로 눈을 돌린 오리온이 러시아에서도 누적매출액 1조원을 돌파하며 새로운 전기를 맞았다.

올 상반기만 단순 월 누계기준 매출 506억원을 올리며, 중국과 베트남에 이어 새 기록을 썼다.
 

▲사진 = 오리온 제공

 

오리온이 러시아법인을 설립한 건 지난 2003년. 2006년 트베리에 공장을 짓고 현지 생산체제를 구축하며 22조원 규모의 러시아 제과시장 진출을 본격화했다.

공장 가동 첫 해인 2006년엔 169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2008년엔 노보에 제2공장을 건설하고 초코파이 생산규모를 대폭 확대해 650억원의 연 매출을 달성했다.

지난해는 다양한 신제품 효과에 힘입어 역대 최고 연매출인 890억원을 기록했다. 2019년 이후 매해 두 자릿 수 고성장을 이어가는 것.

이 배경엔 현지 입맛에 맞는 신제품 개발과 비스킷 라인업 확장 등 새로운 시장개척 노력이 있었다.

초코파이는 차와 케이크를 함께 즐기는 러시아 식문화와 어우러지며 출시 초기부터 선풍적 인기를 끌었다.

이에 안주하지 않고, 2019년 오리지널에서 벗어나 현지인들에게 친숙한 체리, 라즈베리, 블랙커런트 초코파이 등 잼을 활용한 신제품을 잇달아 출시하며 제2의 전성기를 맞았다.

파이를 비롯해 고소미, 촉촉한 초코칩, 크래크잇 등 비스킷 라인업을 확대하며 제품군을 다양화한 것도 주효했다.

또 지난해엔 제주용암수 판매를 시작하며 러시아 음료시장에도 진출했다.

모스크바, 상트페테르부르크 등 소득 수준이 높은 대도시와 블라디보스토크, 사할린 등 한국 문화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한국 먹거리가 적극 소비되는 극동지역을 중심으로 판매를 시작했다.

또 러시아 대표 이커머스 채널인 와일드베리, 오존 등에도 입점해 소비자 접점을 확대하고 있다.

러시아는 지형 특성상 물에 석회질이 함유돼 있어 국민 대다수가 물을 구매해 섭취하고 있다. 또 최근엔 생활수준 향상으로 건강한 먹거리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어 프리미엄 물에 대한 관심이 높다.

한편, 오리온은 2022년 준공 목표로 러시아 트베리 크립쪼바에 신 공장을 건설 중이다. 현재 가동 중인 두 개 공장 생산이 포화상태에 이를 정도로 매출이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기 때문이다.

신 공장이 가동되면 초코파이 공급량을 연간 10억개 이상으로 확대하고, 파이, 비스킷 카테고리 신제품 등 다양한 제품군을 선보이며 러시아와 중앙아시아 시장을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오리온 관계자는 “러시아 법인은 철저한 현지화와 지속적인 제품력 강화를 통해 고성장 궤도에 올라섰다”며 “신공장이 본격 가동되면 또 한 번의 큰 매출 성장이 기대되고 있어, 추후 그룹의 신성장동력의 한 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메가경제=박종훈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