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금융, ESG요소 반영 산업분석···기후리스크 선제 대응

황동현 기자 / 기사승인 : 2021-06-20 10:42:25
  • -
  • +
  • 인쇄
산업전략협의회 개최, 694개 대상산업‘하반기 산업등급 평정' 마쳐
ESG에 대한 자체적인 분석결과를 반영해 등급 산출
▲ 농협금융지주 사옥 전경 [사진=농협금융지주 제공]

 

농협금융지주(회장 손병환)는 지난 2일 산업전략협의회를 개최한 후, 2주간 계열사와 심도 있는 추가 논의를 통해 694개 대상산업의 ‘21년 하반기 산업등급 평정을 마쳤다고 20일 밝혔다.

산업전략협의회는 금융연구소 주관으로 전 계열사 리스크 관련 부서가 참석해 그룹의 포트폴리오 전략을 수립하는 협의체다.

금번 산업등급 평정 시에는 투자 의사결정의 핵심사항으로 부상한 ESG에 대한 자체적인 분석결과를 반영해 등급을 산출한 점에서 획기적인 개선사항으로 주목받는다.

산업별 리스크관리의 시작점인 산업분석 프로세스에 ESG정책영향과 ESG관련성 등을 분석항목으로 신설하고, 평가대상 산업과 ESG의 관계를 면밀하게 검토하여 산업등급을 산정해 리스크관리를 강화한 것이다.

하반기 산업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지주 리스크관리부는 산업 익스포저 한도 조정 검토에 돌입하였고, 6월중 전 계열사의 한도가 재설정 될 예정이다.

검토과정에서 추가적으로 ESG 전략산업을 선정하고, 익스포저 여유 한도를 설정하여 성장 및 사업 확대의 기회를 주고, 탈석탄 연관산업은 한도를 축소하여 그룹의 리스크관리체계에 ESG를 녹여 낼 계획이다.

농협금융이 리스크관리 측면에서 ESG요소를 반영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전 계열사가 여신심사 시 기업신용평가(비재무항목)에 환경문제, 경영진의 윤리경영, 사회적 책임 이행 등의 ESG 평가항목을 반영하여 체계적인 심사프로세스를 구축하여 운영 중에 있다.

농협금융은 "앞으로 기후변화에 따른 리스크에 대한 선제적이고 적극적인 대응을 위해 ESG요소를 리스크관리체계와 심사프로세스에 지속적으로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농협은행은 적도원칙 가입을 위한 전략컨설팅을 진행 중이며, 금년 중 적도원칙 가입을 통해 대규모 PF 추진 시 환경, 사회에 대한 영향도 평가를 반영한 심사체계구축을 확립할 예정이다.

 

손병환 회장은 “금융업무의 모든 프로세스에 ESG요소가 반영되어야 한다”고 강조하며, “기후리스크 측정 및 영향분석을 기반으로 통합적인 기후변화 재무리스크관리 체계를 수립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한, “농협금융은 투자와 상품을 활용하여 기업의 ESG 경영을 유도하는 금융기관 본연의 역할을 수행함으로써 궁극적으로 친환경 전환 및 탄소중립 달성을 적극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메가경제=황동현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