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델 CEO 만나 ···"미래 금융 플랫폼 협력 방안 논의"

황동현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8 11:25:42
  • -
  • +
  • 인쇄
온라인 회의로 만나 양사 방향성 공유
금융의 디지털 전환 대응 위한 파트너십 강화 방안 모색

카카오뱅크와 델 테크놀로지스(Dell Technologies)의 두 수장이 만나 미래 금융 플랫폼 분야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온라인 회의로 만나 양사 방향성 공유하고 금융의 디지털 전환 대응 위한 파트너십 강화 방안을 모색했다.
 

▲ (사진왼쪽부터) 윤호영 카카오뱅크 대표이사, 마이클 델 델 회장겸 CEO [사진=카카오뱅크제공]

 

카카오뱅크는 윤호영 대표이사와 마이클 델(Michael Dell) 델 회장 겸 CEO 등 양사 경영진이 최근 온라인으로 만나 급변하는 글로벌 금융 산업에 대한 양사의 방향성을 공유하고 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18일 밝혔다.

델은 글로벌 최고 IT 기업으로서 클라우드, 서버, 스토리지 등 인프라 솔루션부터 IT 컨설팅과 구축 서비스, 그리고 PC와 모니터 등 클라이언트 솔루션에 이르기까지 포괄적인 IT 포트폴리오를 글로벌 금융사에 공급하고 있다.

현재 카카오뱅크는 서버, 네트워크 장비, 데이터 스토리지 등 다양한 부문에서 델의 솔루션 및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

양사는 금융의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 시대 속에서 경쟁력 확보를 위한 파트너십 지속·강화 방안을 논의하고자 온라인으로 회의를 진행했다

카카오뱅크는 "금번 회의를 통해, 넘버원 리테일 뱅크 및 금융 플랫폼으로 도약하는 카카오뱅크의 전략과 모바일 뱅킹의 방향성에 대해 제시했다. 델은 글로벌 클라우드 인프라 및 클라이언트 솔루션 시장을 선도하는 델의 성과와 글로벌 금융사들의 동향을 공유했다"고 설명했다.

윤호영 대표이사는 "미래 금융 플랫폼 방향성을 공유하고 상호 파트너십을 강화하는 의미 있는 자리였다"며, "카카오뱅크는 앞으로도 세계 최고 기술력을 보유한 기업들과 협업을 확대해 금융 혁신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마이클 델 회장은 “델과 좋은 협력 관계를 구축하고 있는 카카오뱅크에 감사드린다”며, “카카오뱅크의 성공적인 비즈니스를 위해 델의 솔루션을 어떻게 적용할 수 있을지 논의하는 뜻깊은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컴퓨터의 황제' 마이클 델 회장은 1984년 19세의 나이에 컴퓨터 제조사인 델을 창업했다.
이후, 2016년 글로벌 1위 데이터 저장장치업체 EMC를 인수한 것을 시작으로 클라우드, 보안, 데이터 분석 등 다양한 분야로 사업을 확장해 델을 IT 분야의 종합 솔루션 기업으로 성장시켰다.

 

 

[메가경제=황동현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