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주니어 보드’ 신설...MZ세대와 소통 확대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03-12 15:59:20
  • -
  • +
  • 인쇄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롯데건설(대표 하석주)은 지난 10일 서울 서초구 잠원동 소재 본사에서 기업문화 개선을 위해 ‘L-junior Board(엘-주니어 보드)’ 구성원들과 타운 홀 미팅을 진행했다.

L-Junior Board(이하 주니어 보드)는 본사와 현장에 근무하는 20~30대 직원 20명으로 구성됐다.
 

▲ 하석주 롯데건설 대표(첫 번째 줄 왼쪽에서 네 번째)와 주니어 보드 구성원들이 기념 촬영 중이다. [사진=롯데건설 제공]

첫 번째 타운 홀 미팅을 통해 하석주 대표와 함께 롯데건설의 비전과 기업문화 개선에 대한 토론의 장을 마련했다.

주니어 보드 구성원들은 향후 기업의 중심축에서 조직을 이끌 구성원인 동시에 MZ세대로 변화하는 소비 형태를 가장 가깝게 이해하고 미래산업 주요 고객까지 대표하는 세대다. 롯데건설은 이번 주니어 보드 신설로 MZ세대 직원과 소통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

또한 롯데건설은 주니어 보드를 통해 젊은 세대 트렌드를 기업문화에 접목하고 2030 직원들의 목소리를 수렴해 전사 업무 프로세스에 적용할 예정이다. 특히, CEO와의 핫라인을 구축해 중간 허들 없이 직접 소통하는 자유 토론을 매달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MZ세대와 융합할 수 있는 기업문화를 만들어야 기업이 생존해 나갈 수 있기 때문에 이번에 주니어 보드를 신설했다"며 "앞으로도 임직원들 간의 원활한 소통을 위해 다양한 방식으로 소통의 장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