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기, 신임 대표에 장덕현 삼성전자 부사장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12-07 17:49:06
  • -
  • +
  • 인쇄

삼성전기는 신임 대표이사 사장으로 장덕현 삼성전자 부사장을 승진 내정했다고 7일 밝혔다.

경계현 대표는 삼성전자로 자리를 옮겨 김기남 회장의 후임으로 DS부문장을 맡게 됐다. 

 

▲ 삼성전기 장덕현 신임 대표이사


장덕현 신임 대표는 1964년생으로 서울대 전자공학과에서 학·석사 과정을 마치고, 미국 플로리다대에서 전자공학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이후 삼성전자에 입사해 메모리사업부 솔루션개발실장, 시스템 LSI사업부 LSI개발실장, SOC개발실장, 센서사업팀장 등을 두루 거친 반도체 개발통이다.

삼성전기는 "메모리, 시스템반도체 등 다양한 제품의 기술 리더십을 갖춘 장덕현 신임 사장의 대표이사 내정으로 경쟁사를 뛰어넘어 글로벌 톱 부품회사로 성장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