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3사 인증플랫폼 ‘PASS’, 농협과 인증·마이데이터 사업 활성화 나서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05-07 18:19:12
  • -
  • +
  • 인쇄

통신3사의 인증플랫폼 'PASS'가 인증 사업분야에서 금융기관과 협력을 확대하고 있다.

통신3사는 농협(회장 이성희)과 손잡고 PASS 기반 비대면 인증 사업 및 마이데이터 사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통신3사를 대표해 SK텔레콤이 참석했다.

 

▲ (왼쪽부터) 윤종기 농협중앙회 상호금융기획본부 상무, 오세현 SK텔레콤 인증CO장, 김종서 PASS 인증서 개발ㆍ운용사 아톤 대표 [사진=SK텔레콤 제공]


통신3사와 농협은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PASS 인증서’를 농협상호금융의 모바일 금융 플랫폼인 ‘NH콕뱅크’에 우선 도입하고, 향후 농협의 전자 금융서비스 전반으로 적용범위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통신3사와 농협은 PASS 플랫폼을 통한 마이데이터 사업 협력도 함께 추진한다. 마이데이터 서비스를 위해서는 여러 금융기관에 흩어진 개인의 정보를 끌어오는 과정에서 본인 인증이 반드시 필요하다.

‘PASS 인증서’는 본인 인증 과정에서 불편함이 없도록 마이데이터 인증을 처리하는 서비스를 제공하며, 농협은 인증 과정에서 ‘PASS’ 플랫폼을 통해 자사 마이데이터 금융 상품을 홍보하고 가입 고객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SKT는 비대면 인증 경쟁력 강화를 위해 ‘PASS 통합인증’ 서비스를 추진한다. ‘PASS 통합인증’은 통신사가 운영하고 있는 ▲본인확인 ▲전자서명 ▲신분증 확인 등 여러 인증 서비스를 전체 혹은 부분적으로 결합해 인증 과정을 간소화한 서비스다.

SKT와 농협은 ‘PASS 통합인증’ 서비스를 통해 농협 비대면 금융상품 가입을 위한 인증 과정에서 보안성은 높이면서도 인증 절차는 간소화해 고객의 사용성을 크게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통신3사의 ‘PASS 인증서’ 발급 건수는 지난해 11월 말 2000만 건을 돌파한 데 이어 지난달 말 기준 2800만 건을 넘어서는 등 가파른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다.

‘PASS 인증서’는 전자서명법 개정 후 공인인증서가 폐지된 인증 시장에서 다양한제휴사를 지속 확대해 현재 우정사업본부, 고용보험, 삼성증권, 현대카드 등 약 200여개 기관에서 간편인증 수단으로 활용되고 있다.

이재식 농협중앙회 상호금융대표는 “이번 협약이 농업인을 비롯한 모든 고객이 쉽게 이용할 수 있는 금융 서비스의 발판이 되기를 바란다”며 “고객 편의 향상은 물론, 마이데이터 등 새로운 시장 변화에도 적극 대응해 농업과 농촌에 실질적인 보탬이 되는 혁신 서비스를 지속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오세현 SK텔레콤 인증CO장은 “PASS 인증 플랫폼이 사설인증 시장에서 인정을 받았다는 점에서 상징적인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SKT는 인증 기술을 활용해 고객이 편리하고 안전하게 금융을 이용할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