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 간편가입 '실속플러스GI보험' 출시···유병자 가입 문턱 낮춰

황동현 기자 / 기사승인 : 2021-04-19 09:05:54
  • -
  • +
  • 인쇄
3가지 질문만 통과하면 유병자도 쉽게 가입 가능한 GI보험
암·뇌·심 포함 8대 질병 최대 7000만원까지 비갱신으로 보장
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특약 탑재해 암치료 보장 강화, 페이백 보장도 넓혀


한화생명이 과거 병력을 지닌 유병자에게 GI보험 가입 문턱을 낮췄다.

한화생명은 19일 세 가지 질문만 통과하면 유병자도 가입할 수 있는 ‘한화생명 간편가입 실속플러스GI보험’을 출시했다.

▲ 한화생명은 세 가지 질문만 통과하면 유병자도 가입할 수 있는 ‘한화생명 간편가입 실속플러스GI보험’을 출시했다. [사진=한화생명 제공]

‘한화생명 간편가입 실속플러스GI보험’은 유병자를 위해 진입 장벽을 낮췄다. 가입자는 세 가지 질문 ▲ 3개월내 입원·수술·추가검사(재검사) 필요소견,  2년 이내 입원·수술 여부  5년이내 암·간경화증·투석중인 만성신장질환 진단, 입원·수술 여부만 통과하면 이 상품에 가입할 수 있게 됐다.

위 3가지 질문에 해당 사항이 없을 경우 사망과 8대 질병에 대해 보험료 변동이 없는 비갱신형으로 종신 보장을 받을 수 있다.

이 상품은 주계약 1종[50% 선지급형]과 2종[70% 선지급형]으로 구성돼 있다.

‘한화생명 간편가입 실속플러스GI보험’은 주계약으로 8대 질병(암, 뇌출혈, 급성심근경색증, 말기신부전증, 말기 만성폐질환, 말기 간질환, 루게릭병, 다발경화증)에 대해 비갱신형으로 최대 7000만원까지 보장해준다.

또한, 8대질병 진단 시 주계약 보험료를 환급해주는 ‘간편가입 GI페이백플러스보장특약(무)’ 가입을 통해 8대 질병에 대해 추가적으로 보장받을 수 있다.

특히 남성암과 여성암 발병률 각 1위인 전립선암과 유방암의 경우 ‘간편가입 소액암보장특약II(갱)’과 ‘간편가입 암보장특약II(갱)’에 가입하면 최대 4000만원을 보장받을 수 있다.

또한 최근 암환자들의 니즈가 급증하고 있는 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에 대하여 ‘간편가입 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특약(갱)’을 통해 최대 5000만원까지 보장받을 수 있어, 암 진단 이후의 치료까지 확실하게 책임진다.

‘한화생명 간편가입 실속플러스GI보험’의 가입연령은 만30세~65세이다.

월 보험료는 40세, 2종[70% 선지급형], 주계약 가입금액 3000만원, 20년납으로 가입 시 남성 10만 7400원, 여성 9만 1800원이다.

한화생명 상품개발팀장 성윤호 상무는 “전국민 3명 중 1명이 고혈압, 당뇨 등의 만성질환을 경험하게 되는 만큼 유병자를 위한 GI보험의 필요성이 급증하고 있다”라며, “새출발을 꿈꾸는 유병자 고객이 손쉽게 가입해 안심하고 노후를 준비할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메가경제=황동현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