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도 못 피한 '횡령' 쓰나미...곳간 털리자 주가도 뚝 '주주 수난시대'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2-05-17 11:10:14
  • -
  • +
  • 인쇄
직원 3명 회삿돈 가로채 가상화폐·주식 투자, 불법 도박에 써
기업 내부 통제 시스템 지적...아모레퍼시픽 주가 장중 5%대 급락

최근 대기업에서 횡령 사고가 잇따른 가운데 아모레퍼시픽에서도 직원들이 회삿돈을 빼돌리다 내부 감사에서 적발된 것으로 나타났다.
 

▲ 아모레퍼시픽 용산 사옥 전경 [사진=아모레퍼시픽 제공]

17일 업계에 따르면 아모레퍼시픽은 최근 내부 정기 감사를 통해 영업담당 직원 3명이 회삿돈을 가로채 가상화폐·주식 투자와 불법 도박 등에 쓰는 등 비위 사실을 저지른 것으로 확인했다.
 

이들은 거래처로부터 받은 물품 대금 중 일부를 착복하거나 허위 견적서·세금계산서 발행 등 수법으로 총 35억 원의 회사 자금을 횡령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회사 측은 인사위원회를 열어 이들을 전원 해고했으며, 횡령 금액의 대부분을 회수했다고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이후 규정에 따라 징계 조치 결과 및 재발방지책을 이사회 산하 감사위원회에 보고하고 사내에도 투명하게 공지했다"고 전했다.

또 "앞으로 유사한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영업 활동 전반의 시스템과 프로세스를 개선하고 내부 통제를 강화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아모레퍼시픽은 횡령 행위가 적발된 3명을 대상으로 18일 경찰서에 고소장을 접수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해 오스템임플란트의 재무관리 담당 직원이 거액의 회삿돈을 빼돌린 사건에 이어 지난달 우리은행 직원의 600억 원대 횡령 사건이 벌어지는 등 대기업에서 자금 관련 사고가 연달아 터지는 상황이다.

최근 중소기업뿐만 아니라 대기업에서도 횡령 사고가 끊이지 않으면서 국내 기업의 내부 통제 시스템이 미비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도 잇따라 제기되고 있다.

이에 대한 불안감이 반영되며 직원의 횡령 사태를 겪고 있는 기업의 주가가 일시적으로 부진한 흐름을 보이기도 했다.

이날 오전 횡령 사고 소식이 전해지자 아모레퍼시픽의 주가도 장중 5% 이상 내리는 모습이 나타났다.

이외에도 아모레G와 아모레퍼시픽그룹 우선주 등의 주가가 약세를 보이고 있다.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