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그룹 '디지코 전환' 수장에 현대차 출신 윤경림 사장 선임

김형규 기자 / 기사승인 : 2021-09-17 12:00:16
  • -
  • +
  • 인쇄
구현모 대표 직속 편재, 현대차 부사장 출신 윤경림 부문장 선임

KT는 디지털 플랫폼기업(디지코) 전환의 중추를 맡을 ‘그룹 트랜스포메이션 부문’을 신설했다고 17일 밝혔다.

신설된 부문은 구현모 대표 직속으로 편재되며 ▲그룹경영‧사업전략 ▲국내외 전략투자 ▲외부 제휴·협력 등을 통합해 담당한다. 현대자동차 부사장 출신 윤경림이 부문장(사장)에 선임됐다.
 

▲ 윤경림 그룹 트랜스포메이션 부문장(사장) [KT제공]

 

KT는 그룹 트랜스포메이션 부문을 중심으로 각 그룹사의 신성장 동력 확보를 추진한다. KT는 최근 KT스튜디오지니 설립 및 ‘시즌’ 분사를 추진해 미디어 콘텐츠 경쟁력 강화에 투자했다.

또한 KTH와 엠하우스 합병 법인 ‘KT알파’ 출범을 통한 디지털 커머스 시장 공략 등 그룹사 재편을 진행해 왔다.

아울러, 해당 부문은 주요 그룹사의 기업공개·신규상장(IPO) 추진, 투자 유치 등 기업 가치를 높이기 위한 전략 수립과 실행에서도 중추가 될 예정이다.

또한 신설 부문을 중심으로 국내외 전략적 투자와 제휴를 추진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KT는 지난해부터 디지코 성장에 본격적인 드라이브를 걸고 현대로보틱스, 현대HCN, 웹케시그룹, 엡실론 등 1조 원이 넘는 투자를 추진해왔다.

지니뮤직의 ‘밀리의서재’ 인수 등 그룹 차원의 인수합병(M&A)도 성사시켰다. 앞으로도 디지코 전환 가속화를 위해 전략적 M&A와 국내외 유망 스타트업 등 혁신 기업과의 제휴·협력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 [KT CI]

 

부문장에 선임된 윤경림 사장은 그간 KT에서 미디어본부장, 미래융합사업추진실장, 글로벌사업부문장 등을 역임해왔다.

KT 관계자는 “윤경림 사장을 모빌리티, 미디어 등 전문성을 바탕으로 다양한 그룹사 성장을 견인할 적임자로 판단해 선임했다”며 “신설된 부문이 디지코로 변모한 KT 그룹의 기업가치를 높이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메가경제=김형규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