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래프톤, 모바일 게임사 '드림모션' 인수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05-13 23:59:24
  • -
  • +
  • 인쇄

크래프톤(대표 김창한)이 게임 개발사 드림모션(대표 이준영) 인수를 결정했다고 13일 밝혔다. 인수 절차가 완료되면 드림모션은 크래프톤의 독립스튜디오 중 하나가 된다.

드림모션은 지난 2016년 7월 설립 후 현재까지 세 개의 모바일 게임을 개발하고 서비스했다. 그 중 올해 초 내놓은 액션 로그라이크 장르의 '로닌: 더 라스트 사무라이(Ronin: The Last Samurai)’는 차별화된 아트와 액션 본질에의 집중으로 한국과 일본 등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지난해 매출액은 16억 원이며, 영업이익은 6억 원으로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 크래프톤, 드림모션 CI


이준영 드림모션 대표는 “크래프톤의 독립스튜디오로 함께할 수 있게 돼 매우 기쁘고 자랑스럽다”며 “앞으로 게임 개발에 집중할 수 있는 제작 환경에서 글로벌 인기 IP를 선보이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창한 크래프톤 대표는 “다양한 게임을 속도감 있게 선보이며 창의력과 제작 역량을 입증해낸 드림모션의 열정이 크래프톤의 비전에 부합한다고 생각한다”며 “독립스튜디오로서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크래프톤은 현재 펍지 스튜디오, 블루홀스튜디오, 라이징윙스, 스트라이킹 디스턴스 스튜디오 등 독창성을 바탕으로 게임 제작에 끊임없는 도전을 추구하는 독립스튜디오들로 구성돼 있다.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