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광 발전 설비 갖춘 롯데슈퍼, 친환경 경영 박차

박종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12-01 08:28:18
  • -
  • +
  • 인쇄
10개 매장 및 신갈물류센터 옥상에 설치···연 전기 사용량 10% 대체

2050 탄소중립을 표방하고 있는 롯데슈퍼의 친환경 경영 행보가 눈길을 끈다.

원주, G은평점 등 10개 매장과 신갈물류센터 옥상에 모두 5119㎡ 규모의 태양광 발전 설비를 설치해 운영 중이다.
 

▲사진 = 롯데쇼핑 제공

 

롯데슈퍼는 현재 전국 점포와 물류센터를 운영하는 데 연 12만9327MWh의 전기를 쓰고 있다. 현재 설치된 설비는 연 1360MWh의 친환경 전력을 생산할 수 있다.

12월부터는 전체 전기 사용량의 10%를 친환경 에너지로 대체할 수 있는 셈이다.

롯데슈퍼는 단지 전기요금 절감만이 아니라, 연 628톤의 온실가스 감축 효과도 기대하고 있다. 이는 소나무 4500여그루를 심는 효과와 비슷하다.

향후 태양광 발전 설비는 지속적으로 늘려나갈 방침이다.

아울러, 롯데슈퍼는 수도권 일부 점포서 친환경 전기자동차 75대를 배송용 차량으로 운행하고 있다. 연간 약 100만리터의 휘발유 사용을 줄일 수 있는 셈이다.

임효종 롯데슈퍼 안전관리팀장은 “향후 지속적으로 태양광 발전 시설을 확대해 환경보존 및 지속가능한 발전에 기여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메가경제=박종훈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