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주한 베트남 대사와 현지 협력 강화 논의

김형규 기자 / 기사승인 : 2021-05-31 09:51:34
  • -
  • +
  • 인쇄
대우건설 김형 사장, 27일 응우옌 부 뚱 주한 베트남 대사 방문
대사 부임 환영 인사 및 상호 파트너십 강화 논의

대우건설은 김형 사장이 지난 27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주한베트남대사관을 방문해 응우옌 부 뚱(Nguyen Vu Tung) 주한베트남대사를 만나 베트남 투자개발사업 확대와 업무 협력 강화를 논의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날 면담에는 밤 펫 뚜안(Pham Viet Tuan) 주한 베트남 투자관과 김창환 대우건설 신사업본부장 및 실무자들도 동석했다.
 

▲ 김형 대우건설사장(왼쪽)과 응우옌 부 뚱 주한베트남대사(오른쪽) [사진=대우건설]

 

면담 자리에서 김형 사장은 “1992년 최초 진출 이래 오늘날까지 베트남 정부의 지속적인 지원으로 대우건설이 베트남에서 성공적으로 사업을 수행할 수 있었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어 “현재 수행 중인 스타레이크시티사업을 비롯하여 앞으로도 PPP사업(Public-Private Partnership, 민관합작투자사업) 등 베트남 지역 투자 개발 사업에 적극 참여할 계획이니 주한 베트남 대사관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에 응우옌 부 뚱 베트남대사는 “대우건설의 베트남 진출이 베트남 경제 발전에 기여한 것에 대해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며 “베트남에서 사업을 영위하고 있는 한국기업의 애로사항 해결 및 지원을 위해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코로나 팬데믹 종식 후, 양국의 교류가 더욱 활발해지기를 기대하며 상호 협조적인 관계를 잘 이뤄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대우건설은 우리나라와 베트남이 수교하기 1년 전인 1991년에 베트남 하노이 지사를 설립하며 베트남 건설시장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었으며, 지난 30여 년간 약 30억 달러 규모의 프로젝트를 수행 중이다.

현재는 하노이 구도심 북서쪽에 위치한 서호(西湖) 지역에 여의도 면적의 3분의 2 크기인 210만 4281㎡(약 63만 6545평) 규모 신도시를 조성하는 ‘스타레이크시티’ 사업을 추진 중이다.

스타레이크시티 사업은 대우건설이 100% 지분을 소유한 베트남 THT법인이 개발 사업을 주도하고 있으며, 총 사업비는 22억 달러(한화 약 2조 6000억 원) 규모다.

지난해 1단계 부지조성사업과 아파트, 빌라 건축이 완료됐으며, 국내 금융사들이 대거 참여하는 총 4억 달러 규모의 B3CC1블록 복합개발사업은 올해 착공을 앞두고 있다. 특히, B3CC1블록 사업은 국내 금융기관이 베트남 대형 부동산개발 사업에 지분 투자하는 최초의 사례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베트남은 코로나 팬데믹을 성공적으로 극복하고 향후 5년간 연평균 6% 이상의 높은 경제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는 투자 유망 국가”라며 “베트남 지역을 안정적인 수익 창출이 가능한 해외 거점 시장으로 육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메가경제=김형규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