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전국에 친환경 에코존 조성···서울숲 첫 오픈

황동현 기자 / 기사승인 : 2021-04-19 09:51:43
  • -
  • +
  • 인쇄
'신한카드 딥에코'포인트와 기부금으로 서울숲 내 친환경 수종 식재
작년 ESG경영 본격화 이후 가시적 성과,향후 전국으로 에코존 확대 추진


작년부터 ESG경영을 발빠르게 전개해온 신한카드가 신한금융그룹의 ‘제로 카본 드라이브’ 전략과 연계한 친환경 분야에서 가시적인 성과물을 내놓고 있다.

신한카드(사장 임영진)는 서울시 생활권 녹지를 보존하고 쾌적한 도시환경을 만드는 비영리 재단법인 서울그린트러스트(대표 지영선)와 함께 서울숲 공원에 ECO Zone(이하 에코존)을 조성했다고 19일 밝혔다.

▲ 서울 성동구 서울숲에서 진행된 에코존 행사에 참석한 문동권 신한카드 경영기획그룹장(오른쪽)과 이한아 서울그린트러스트 사무처장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신한카드 제공]


에코존은 ‘신한카드 Deep ECO(이하 딥에코 카드)를 사용하며 친환경 생활을 실천하는 그린 컨슈머(green consumer)가 적립한 ‘ECO 기부 포인트’(이하 에코 기부 포인트)와 신한카드가 기부하는 그린 캠페인 기금을 활용해 도심 내에 건강한 공원을 만들어가는 신한카드의 지속가능 ESG 프로젝트이다.

에코 기부 포인트는 신한카드가 2019년 10월 출시한 딥에코 카드로 사용 시 적립되는 포인트로 1000 포인트 이상 적립되면 매월 서울그린트러스트에 기부돼 에코존 조성에 쓰인다. 특히, 작년 시행한 전기차 판매 시 일정금액을 기부하는 그린 모빌리티 캠페인에서도 금번 서울숲 에코존 재원을 조성했다.

서울 성동구에 위치한 서울숲에서 진행된 금번 에코존 행사에는 문동권 신한카드 경영기획그룹장과 이한아 서울그린트러스트 사무처장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해 그 뜻을 함께했다고 신한카드측은 밝혔다.

이번에 개장한 1호 에코존은 서울숲 공원 내 ‘사색의 길’부터 ‘가족 마당’까지 약 1300제곱미터에 걸쳐 선형녹지로 조성됐으며, 자생 수종 중에서도 특히 공기정화 효과가 탁월한 수종들로 구성해 에코존만의 특색을 더했다.

신한카드는 서울숲 에코존을 시작으로 향후 지역별로 필요한 기능에 맞는 에코존을 지속적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한편, 신한카드는 신한금융그룹 중장기 친환경 전략인 ‘제로 카본 드라이브(Zero Carbon Drive)’에 발맞춰 에코존 프로젝트뿐만 아니라 그린 인덱스 등 디지털 기반 탄소배출 감축, 무공해차 전환 사업 참여 등 친환경 경영을 확대해가고 있다. 작년 카드업계 최초로 ESG팀을 신설, 본격적인 ESG 경영을 펼친 결과들이 다양한 영역에서 가시적인 성과로 이어지고 있다는 것이 회사측의 설명이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전국 단위로 도심 내 공원을 지속적으로 조성하는 에코존 프로젝트가 친환경 공원 운영 모델로 자리잡고, 고객들의 친환경 라이프와 함께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신한금융그룹의 ESG 전략 방향인 ‘친환경’, ‘상생’, ‘신뢰’를 바탕으로 다양한 ESG 및 사회공헌 활동을 적극적으로 실천할 것”이라고 말했다.



[메가경제=황동현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