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리의 서재, 구글플레이 선정 2021 올해의 베스트 앱

박종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12-03 10:01:14
  • -
  • +
  • 인쇄
11월 기준 누적 회원 수 400만명 돌파

국내 최대 독서 플랫폼 밀리의 서재가 구글플레이 선정 2021 올해의 베스트 앱에 이름을 올렸다.

‘올해를 빛낸 폴더블 앱’ 우수상도 받으며 2관왕을 차지한 밀리의 서재는 지난 2017년 국내 전자책 시장 최초로 구독경제 모델을 도입했다.

10만권의 독서 콘텐츠와 누적 400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국내 최대 규모 독서 플랫폼을 자부하고 있다.

기존 전자책부터 오디오북, 오디오 드라마, 챗북 등 다양한 독서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으며, 특히 ‘완독지수’를 중심으로 라이프스타일에 맞춘 독서가 가능하도록 새로운 디지털 독서 문화의 지표를 제시하고 있다.

1300여곳의 출판사의 책을 제공하며, 이들과 오리지널 콘텐츠, 2차 독서 콘텐츠 등 서비스 확장을 지속 시도하며 출판업계에도 활력을 불어넣으려 노력 중이다.
 

▲사진 왼쪽부터 민경환 구글플레이 한국사업개발총괄 전무, 도영민 밀리의 서재 독서라이프팀 팀장, 김태형 밀리의 서재 콘텐츠팀 팀장 (사진 = 밀리의 서재 제공)

 

2019년부터는 삼성전자 스마트폰과 태블릿 등 디바이스 특성에 맞춘 사용자 인터페이스를 제공하고 있다.

올해 출시된 갤럭시 Z폴드3는 7.6인치 대화면이란 디바이스 특성에 따라, 스마트폰에서도 실제 책을 펴는 듯한 경험을 선사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해 12월에는 눈동자의 움직임만으로 페이지를 넘길 수 있는 시선추적 기능을 업계 최초로 도입했다.

올해 초에는 차량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인 안드로이드 오토와 애플 카플레이 버전을 출시하며 운전 중에도 안전하고 쾌적하게 오디오북을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구글플레이는 매년 안드로이드 플랫폼 기반 앱 중 한해 동안 이용자들에게 사랑받은 앱들의 부문별 수상작을 선정해 발표하고 있다.

도영민 밀리의 서재 독서라이프팀 팀장은 “지난 2019년 구글플레이 ‘자기계발 부문 베스트 앱’으로 선정된 데 이어 2년 만에 ‘2021 올해의 베스트 앱’을 비롯해 2관왕에 올라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2022년에도 더 많은 사람들이 밀리의 서재에서 독서와 무제한 친해질 수 있도록 더욱 쾌적한 독서 플랫폼으로 거듭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메가경제=박종훈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