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찐팬' 희소식...토스, 송금 수수료 전면 폐지

박종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08-02 10:22:34
  • -
  • +
  • 인쇄
8월 2일부터 기존 월 10회 무료 정책 전환

하반기 제3인터넷전문은행 토스뱅크 출범을 앞두고 있는 비바리퍼블리카(대표 이승건)가 기존 간편송금 수수료를 없앤다.

8월 2일부터 기존 월 10회 송금수수료 무료 정책을 평생 무료 송금으로 전격 전환한다고 밝혔다.
 

▲사진 = 토스 제공

 

이승건 대표는, “금융 소비자가 가장 빈번하게 사용하는 송금 영역의 심리적 장벽조차 완전히 제거하고, 독보적인 만족감을 제공함으로써 다른 금융 플랫폼과 근본적인 차이점을 만들고자 했다”며 “재무적 손해를 감수하고 결정을 내린 것은, 토스의 존재 이유이자 가장 중요한 원칙이 ‘고객 중심적 사고’ 이기 때문이며, 이번 정책을 통해 고객에게 정말 필요한 단 하나의 금융앱이란 비전에 한발 더 다가가게 되었다”고 말했다.

기존 송금과 결제 서비스서 투자, 보험 등 다양한 금융서비스 영역에서 유일하게 무료사용에 제한이 있었던 부분에 대한 설명.

그밖에 과감한 정책도 매번 화제가 되고 있다.

2020년 7월엔 금융권 최초로 보이스피싱과 사기거래 피해시 선제적으로 보상하는 '토스 안심보상제'를 도입했다.

올해 4월에는 중고거래 피해까지 범위를 확대했다.

간편송금 시장 규모는 매년 급증하고 있다. 한국은행은 2020년 간편송금 서비스 이용액이 일 평균 3565억원, 연 약 130조원으로 추산했다.

이중 92%가 토스와 같은 전자금융업자를 통해 이뤄졌다.

2015년 간편송금 서비스 출시 이후, 토스를 이용한 누적 송금액은 약 169조원에 달한다.
 

▲자료 = 토스 제공

 

은행연합회 공시 등에 따르면 현재 시중은행과 인터넷은행 18곳 중 12곳은 인터넷뱅킹 타행 이체에 1만원 송금 기준 500원의 수수료를 받고 있다.

일부 은행은 거래실적 등 고객 등급에 따라 수수료를 면제하지만 조건 미달시 혜택은 사라진다.

토스 관계자는 "토스는 어떠한 조건 없이 모든 고객에게 평생 무료 송금 혜택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메가경제=박종훈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