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국내 사상 최대 규모 지속가능채권 발행...총 8억 달러 규모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05-06 15:00:43
  • -
  • +
  • 인쇄

네이버(대표 한성숙)가 지난 3월 5억 달러 규모의 해외채권 데뷔 발행에 이어 이달 5일 3억 달러 규모의 증액 발행에도 성공했다고 6일 밝혔다.

특히, 이번 해외사채 리오프닝(Re-opening)은 국내 민간기업 최초다. 

 

▲ 네이버 CI

 


네이버는 지난 3월 발행된 5억 달러 규모의 2026년 만기 지속가능채권(Sustainability Bond)에 대한 투자자들의 꾸준한 추가 수요를 바탕으로 기존 채권을 추가로 증액하는 리오프닝을 진행해 3억 달러 규모의 추가 자금 조달에 성공했다.

이번 리오프닝까지 포함해 총 8억 달러가 된 네이버의 지속가능채권 규모는 국내 최대 수준이다.

네이버 측은 "당초 2억 달러 규모로 자금 조달에 나섰지만 해외우량투자자들의 실수요를 바탕으로 기존 목표금액을 상회하는 3억 달러를 증액했다"고 설명했다. 지역별로는 아시아 88%, 유럽 12%를 배정 받았고, 투자자 유형별로는 자산운용사 66%, 은행 및 PB 33%, 보험사 및 기타 투자자 1%를 배정 받았다.

네이버는 지난 5일 오전 미국채 5년 대비 110 bps area에 최초 금리 가이던스(Initial Price Guidance)를 제시해 북빌딩을 개시했다. 오후 7시께 최종 금리 가이던스(Final Price Guidance)는 미국채 5년 대비 85 bps 로 제시했으며, 당시 투자자 수요 최대 금액은 10억 달러 수준이었다.

통상 목표 금액 대비 3~4배수로 수요를 모집하는 신규 채권 발행과 달리, 리오프닝은 이미 발행한 5억 달러 채권을 증액해 실수요 위주인 점이 큰 차이점이다. 그럼에도 최대 주문 기준으로 조달 금액 대비 3배 이상 수요를 모집한 점이 인상적이라는 평가다.

이번 증액 발행 관련 무디스와 스탠더드앤드푸어스는 네이버의 신용등급(A3 안정적 / A- 안정적)에 미치는 영향이 없다고 판단했으며, 증액 발행을 감안해도 낮은 수준의 레버리지 비율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박상진 네이버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이번 리오프닝을 계기로 네이버 ESG 경영에 대한 투자자들의 긍정적 신뢰를 재확인했다"며 "향후 친환경/사회적 투자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 말했다.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