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리조트, 금호석화그룹 을지로 본사 입주 '한솥밥'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05-03 17:06:35
  • -
  • +
  • 인쇄

금호석유화학그룹(회장 박찬구)은 계열사 금호리조트가 지난 2일 서울 본사인 을지로 시그니쳐타워 건물에 입주를 모두 마쳤다고 3일 밝혔다.

금호리조트 본사 직원 60여 명은 지난달 1일 인수절차 완료 후 한 달간 리모델링을 마치고 새로운 근무지인 시그니쳐타워 서관 7층으로 3일 출근했다. 

 

▲ 금호리조트 아산스파비스 아쿠아플레이 전경 [사진=금호석유화학그룹 제공]

 


금호리조트는 금호석유화학그룹 게시판에 ‘새로운 보금자리에서 새로운 금호리조트로 거듭나 성원과 기대에 보답하도록 노력하겠다’는 인사말을 게시했으며, 금호석유화학그룹 계열사 임직원들 또한 환영의 댓글로 화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로써 금호리조트는 지난 2015년 말 금호석유화학그룹과 금호아시아나그룹의 계열분리 대법원 판결 이후 5년여 만에 금호석유화학과 동일 기업집단으로 재결합했다. 금호석유화학과 화학 계열사들이 실질적으로 분리 경영에 나섰던 지난 2010년을 기준으로 하면 약 10년 만이다.

 

▲ 금호리조트 CI


박찬구 금호석유화학그룹 회장은 “다시 함께하게 된 금호리조트의 모든 직원들을 환영하며, 금호석유화학그룹에서 힘차게 도약하기를 소망한다”고 격려했다.

금호리조트는 지난 달 온천 및 워터파크 시설인 아산스파비스의 재개장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운영과 서비스 개선에 돌입했다.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