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업계 최초 첫 ‘아트’ 사내벤처···6월 '아트페어' 개최

황동현 기자 / 기사승인 : 2021-05-03 10:01:48
  • -
  • +
  • 인쇄
사내벤처 ‘아트플러스’ 첫 사업으로 6월 블루스퀘어 네모홀에서 아트페어 개최
신한금융그룹 ESG 전략 연계, 신진·장애인 작가 작품 소개 예술계와 상생 가치실현
개인 소장품 선보이고 직거래 가능한 온라인 아트 플랫폼 런칭도 준비중


신한카드가 카드업을 넘어서는 새로운 도전을 계속한다.

신한카드(사장 임영진)는 업계 최초로 ‘아트’ 사내벤처를 출범하고, 첫 사업으로 ‘아트페어’를 개최한다고 3일 밝혔다. 오는 6월에 열리는 ‘The Preview 한남 with ShinhanCard’는 신한카드 사내벤처인 아임벤처스(I’m Ventures) 6기로 선발된 ‘아트플러스(Art+)’가 주축이 되어 진행된다.

신한카드 아트 사내벤처인 ‘아트플러스(Art+)’는 코로나 19의 영향으로 홈인테리어용 미술품 구매가 증가하고, 취미생활 및 재테크 수단으로써 미술품 거래가 급격히 성장함에 따라 미술 시장을 니치 마켓(Niche Market, 틈새시장)으로 보고 카드와 아트라는 두 영역을 연결하는 신사업을 개척하고 있다.

이번 아트페어는 신한카드가 스폰서십을 맺고 있는 한남동 블루스퀘어의 ‘네모홀’에서 오는 6월 2회차(6월 9일~13일, 6월 16일~20일)에 걸쳐 진행된다.

행사명 더프리뷰(The Preview)는 작가와 갤러리가 미리 보여주는 특별 무대이자 신한카드가 미술 시장에 진입하는 데뷔 무대임을 알리는 두 가지 의미를 담았다.

특히 이번 아트페어는 신진 작가, 신진 갤러리의 발굴 및 육성을 목표로 개최해 예술인 양성에 주력함으로써, 상생의 가치를 실현하고자 하는 신한금융그룹의 ESG전략과도 일치한다. 선정된 30여개 갤러리와 60여명의 작가의 작품을 전시·판매할 뿐 아니라 신한카드의 브랜드 파워를 활용한 콜라보 굿즈 등을 제작해 신진 작가들에게 더 많은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신한은행 메세나 시설 ‘신한갤러리’의 전시후원 사업과 연결해, 장애 예술인 작품들을 이번 아트페어 특별전으로 기획해 신한금융그룹 차원에서 문화예술계와 동반 상생하고자 하는 의미를 더했다.

한편, 아트플러스는 미술품의 N차 마켓으로 판매자와 구매자를 플랫폼으로 연결할 수 있는 온라인 아트 플랫폼 ‘My Art Flex’도 준비하고 있다. 아트 소비를 통해 정체성을 표현하고 아트 라이프를 추구하는 MZ세대 고객들의 기대를 충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N차 마켓은 여러 번(N) 거래되어도 신상과 다름없이 받아들여지는 중고 마켓으로 미술 작품을 재구매할 수 있는 옥션, 경매시장을 의미한다. 아트 플랫폼에는 소장품 직거래는 물론 소장품·전시정보 등을 공유하고 자랑하는 아트 플렉스(Art Flex) 공간 개설, 전문가 클래스와 강연 등 경쟁력 있는 콘텐츠도 담을 예정이다.

런칭 이후 신한카드의 빅데이터 역량을 활용한 디지털 기반의 정교한 추천과 관리, 결제모듈 추가, 포인트 적립·사용 등 신한카드의 사업 영역과 연결해 비즈니스 모델을 확장한다는 전략이다.

문동권 신한카드 경영기획그룹장은 “이번 아트페어는 사내 벤처의 도전 정신으로 금융과 아트라는 분야를 연결해 새로운 시도를 한다는 의미가 있다”며 “사내벤처 활성화를 통해 미래 성장동력이 될 새로운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창의적인 조직문화를 확산해 신한카드만의 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 그래픽=신한카드 제공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